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두 번째 콜레라 환자, 첫 번째 환자와 ‘균 유전자’ 동일

최근 두 차례 발생한 콜레라 환자가 동일한 콜레라균에 노출된 것으로 확인됐다. 한 종류의 콜레라균이 이곳저곳을 거쳐 두 환자에게 전파됐다는 의미로 환자 수가 더 늘어날 가능성이 높다는 의미다.

질병관리본부는 두 번째 콜레라 환자(73·여)에게서 분리된 콜레라균을 분석한 결과 콜레라균의 유전자가 첫 번째 환자(59·남)와 동일한 유전자를 가진 것으로 확인됐다고 26일 밝혔다. 현재까지 밝혀진 바로는 두 환자는 경남 거제에 있었다는 사실 말고는 공통점이 거의 없다.

또 이번에 발견된 콜레라균은 기존에 국내에서 발견된 적이 없는 새로운 유형이다. 따라서 콜레라균이 거제 해안에 있을 가능성이 점쳐진다.

황정일 obidiu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