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ESPN "이대호, MLB에서 다섯 번째로 발 느린 선수"


키 1m95㎝, 몸무게 113㎏의 체격을 자랑하는 이대호(34·시애틀 매리너스)가 메이저리그에서 5번째로 발이 가장 느린 선수로 꼽혔다.

미국 스포츠 전문매체 ESPN은 26일 '이대호가 메이저리그에서 발이 느린 선수 10명 가운데 5번째'라고 전했다. 기사를 작성한 댄 짐보르스키는 '뭐라 꼬집어 설명할 수 없는(intangible) 메이저리그 선수의 능력'에 대한 순위를 매기면서 50타석 이상을 소화한 선수들의 스피드를 평가했다. 그는 "스프링캠프에서 40m나 100m 달리기 기록을 측정하지만 야구와 관련있는 스피드라고 보기 어렵다. 그러나 도루 성공율, 3루타 개수, 구장 특성, 병살타 개수 등을 고려해 스피드를 매길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 것을 '야구 스피드'라는 용어로 정의했다.

그가 꼽은 가장 느린 타자는 피터 오브라이언(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이다. 그 뒤를 이어 저스틴 보어(시애틀), 그리고 케빈 플라웨키, 르네 리베라(이상 뉴욕 메츠)가 자리했다. 메이저리그에서 대표적인 느림보로 알려진 프린스 필더(전 텍사스 레인저스)와 데이비드 오티스(보스턴 레드삭스)는 이대호보다 순위가 높았다.

이대호는 한국 프로야구에서 9시즌을 뛰면서 통산 9개의 도루를 성공했다. 일본에서 활약한 4시즌 동안에는 아예 도루가 하나도 없었다. 올해 메이저리그에서도 아직 도루 기록이 없다. 2루타는 6개를 기록했지만, 3루타는 아직 때리지 못했다.

이대호는 마이너리그행 통보를 받기 전까지 메이저리그에서 84경기에 출장해 타율 0.246(232타수 57안타), 13홈런·41타점을 기록했다. 타격 부진이 이어지자 이대호는 지난 20일 시애틀 마이너리그 트리플A 팀인 타코마 레이니어스로 내려갔다. 트리플A에서는 5경기에 출전해 타율 0.529, 2홈런·5타점을 기록 중이다.

김원 기자 kim.w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