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해피투게더3’ 로꼬 “박재범, 위약금 2억 대신 내줬다” 과거 회상

기사 이미지

[사진 KBS2 화면 캡쳐]

로꼬와 크러쉬가 음원 수입을 공개한 가운데 로꼬가 어려웠던 시절을 떠올렸다.
 
25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3'에서는 '이 조합, 히트다 히트' 편으로 방송된 가운데 백지영, 이지혜, 딘딘, 크러쉬, 로꼬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MC 유재석은 "크러쉬가 정말 대단하다. 음원을 냈다하면 차트가 올킬이다"라고 언급했다.
 
이어 유재석은 "데뷔 후 2년 동안 발표한 곡만 30곡이라고 들었다"고 말했다. 박명수는 크러쉬에 대한 저작권료에 대한 궁금증을 감추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크러쉬는 "한 달 최대 음원 수입이 독일제 세단 3시리즈 신형 가격 정도 됐다. 하지만 지금은 반토막도 안 되는 수준이다"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한편 로꼬는 저작권료 수입에 대해 "저는 작사 위주라서 한 달 수입이 국산 경차 풀옵션 가격 정도 된다"라고 재치있게 답했다. 로꼬는 "집이 넉넉하지 않았다. 제가 '쇼미더머니1' 우승을 한 후 일이 잘 될 줄 알았다. 하지만 당시 들어갔던 회사가 신생 회사여서 지원이 부족했다. 이에 계약서대로 위약금을 지불하고 나가려고 했는데, 위약금이 2억이라 경제적으로 부담이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 찰나에 주변 지인으로부터 박재범을 소개받았다"며 "당시 박재범이 위약금을 갚아주는 대신 자신이 만든 회사에 들어와서 같이 음악하자고 제안했다. 그 제안을 받아 들여 발표한 곡이 '감아'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KBS2 화면 캡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