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독특한 능력으로 하루 110만원 버는 '인간 흡착기'

기사 이미지
미국 일리노이주(州) 에버그린 파크에 사는 제이미 키튼(47)은 별다른 능력을 갖고 있다. 이 능력 덕분에 그는 유명해지고 돈도 번다.

키튼은 뭐든지 자신의 머리에 붙일 수 있다. 콜라캔, 보드카병 등등. 그래서 ‘캔 헤드(Can Head)‘라는 별명을 갖고 있다.

키튼은 인터뷰에서 “그냥 내 몸에 달라 붙는다. 아무도 그 이유를 모른다”고 말했다. 머리뿐만 아니라 손, 무릎에서도 ‘물체 부착’이 가능하단다.
 
그가 물건을 몸에 붙일 수 있는 이유에 대한 설명이 몇 개가 있다.

하나는 그의 체온이 비정상적으로 높아서란다. 그의 체온은 화씨 100도(섭씨 37.78도ㆍ정상 체온은 보통 35.8~37.2도)라서 가능하다는 설명이다.

또 빨판과 같은 기능을 가진 모공이 있다고 풀이하는 사람도 있다. 어쨌거나 그의 몸이 자성(磁性)을 가졌거나, 몸 안에 자석이 있는 건 아니다.

키튼이 자신이 남과 다른 능력을 가진 걸 처음 안 것은 20년 전 일이다.

“20년 전 처음으로 머리를 민 뒤 야구경기를 보러 갔다. 누가 홈런을 쳐 그 공을 잡으러 갔다. 그런데 음료수캔이 갑자기 사라졌다. 내 머리 뒤에 붙어버린 것이다.”

그는 지난해 12월 중국 베이징에 건너가 머리에 캔 8개를 붙이고 10초 동안 유지해 세계기록을 세우며 기네스북에 ‘인간 흡착기’로 이름을 남겼다.

그는 묘기(?)로 하루 1000달러(약 110만원)를 주말엔 8000달러(약 880만원)를 번다. 기업 광고를 해주는 대가란다.

이철재 기자 seaja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