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롯데그룹 2인자의 극단 선택] 이인원 유서 "신동빈 회장은 훌륭한 사람"

기사 이미지

[중앙포토]

검찰 출석을 앞두고 자살한 이인원 롯데그룹 부회장의 유서 내용이 일부 드러났다.

표지를 포함해 A4용지 4장 분량의 유서에는 “신동빈 회장은 훌륭한 사람이다. 먼저 가서 미안하다”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롯데그룹 2인자이자 신동빈 회장의 최측근으로 분류되는 만큼 마지막 순간까지 신 회장에 대한 충성심을 보였다.

유서는 유족과 롯데 임직원 앞으로 보낸 것으로 확인됐다.

이 회장은 가족에게 “그동안 앓고 있던 지병을 간병하느라 고생 많았다. 힘들었을 텐데 먼저 가서 미안하다”고 썼다고 한다.
 
 

롯데 임직원들에게는 “이렇게 어려운 시기에 먼저 가서 미안하다. 롯데그룹 비자금은 없다”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속보] 롯데그룹 2인자 이인원, 오늘 검찰 조사 앞두고 자살
② 이인원 목격자 "목 꺾여 있고 우산 떨어져 있었다"
③ 43년 롯데맨···이인원 롯데그룹 부회장은 누구?


유서에 검찰 수사에 대한 억울함이나 불만을 담은 내용은 없었다고 한다.

이 부회장은 26일 오전 9시 30분 배임·횡령 혐의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이날 오전 7시 10분께 경기도 양평의 산책로 한 가로수에 넥타이와 스카프로 목을 매 숨진 채 발견됐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