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병호 오른손 수술 성공적…미네소타에서 재활

미국 메이저리그 미네소타 트윈스의 박병호(30)가 오른손 수술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미네소타 지역 매체 파이오니어 프레스는 26일 '박병호가 오른손 가운데 손가락 부위 수술을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전했다. 토마스 바레카 박사가 집도한 이번 수술을 통해 오른손 가운데 손가락에 있는 힘줄을 바로 잡았다. 이 부위 통증으로 박병호는 올 시즌 메이저리그 투수들의 강속구 공략에 제대로 대처하지 못하며 어려움을 겪었다.

수술을 받은 박병호는 올 시즌 잔여 경기 출전이 불가능해졌다. 이번 시즌을 앞두고 미네소타와 4년 계약을 맺고 미국 진출에 성공한 박병호는 메이저리그 62경기에서 타율 0.191, 12홈런·24타점을 기록했다. 지난달 2일 부진한 성적으로 인해 마이너리그 트리플A 로체스터로 강등된 뒤에는 31경기에 나와 타율 0.224, 10홈런·19타점을 올렸다.

박병호는 부상 부위 통증이 심해진 지난 11일 이후 경기에 나서지 못했고, 16일에는 부상자 명단에 올랐다. 박병호는 당분간 미니애폴리스에 머물면서 재활을 진행할 예정이다.

김원 기자 kim.w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