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롯데그룹 2인자의 극단 선택] 검찰 조사 중 극단적 선택 해마다 증가…과거 사례는?


롯데그룹 2인자이자 신동빈 회장의 최측근인 이인원(69) 정책본부장(부회장)이 검찰 출석을 몇시간 앞두고 스스로 목숨을 끊어 충격을 주고 있는 가운데 검찰 조사 중 자살이라는 극단적인 방법을 택하는 피의자가 해마다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홍일표 새누리당 의원에 따르면 지난 10년(2005~2014년) 간 검찰 수사 도중 자살한 사람은 90명에 달한다. 특히 2012년 10건, 2013년 11건, 2014년 22건 등 최근 3년은 해마다 자살자가 늘었다. 대부분 검찰수사에 대한 심적 부담을 이기지 못한 것이 원인으로 지적된다.

지난해 4월에는 수백억원대 정부융자금 사기와 법인자금 횡령, 분석회계를 통한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던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이 자살해 파장이 일었다. 성 전 회장이 자살 직전 남긴 메모와 녹취록에는 여권 정치인 8명에게 불법 자금을 줬다고 폭로하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 성 전 회장은 검찰 수사에 임하는 도중 기자회견을 통해 “난 MB(이명박 전 대통령)맨이 아니다”며 검찰의 표적수사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2014년 7월에는 철피아(철도+마피아) 비리 의혹으로 검찰 조사를 앞두고 있던 김광재 전 한국철도시설공단 이사장이 잠실대교에서 투신자살했다. 김 전 이사장은 납품업체로부터 뇌물을 받고 특혜를 준 혐의로 자택을 압수수색 당했었다. 그해 6월에는 대전지검에서 뇌물 혐의로 수사를 받던 철도공단 간부 이모씨가 자살했다. 이씨는 “검찰이 더 큰 것을 자백하라고 했다”는 내용의 유서를 남겨 검찰의 강압수사 의혹이 일었다.

정몽헌 전 현대그룹 회장(2003년), 남상국 전 대우건설 사장(2004년), 안상영 전 부산시장(2004년), 박태영 전 전남지사(2004년), 노무현 전 대통령(2009년) 등 사회 지도층 인사들의 자살도 검찰의 강압수사 논란을 불붙였다.

김진태 전 검찰총장이 여러 차례 “사람 살리는 수사를 하라”고 강조하며 지난해 2월 ‘피의자 수사 관련 업무 지침’을 일선 검찰청에 배포했지만 무용지물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이 지침에는 '수사 과정에서 피의자 인권 보호에 만전을 기해 극단적 행동을 예방하라'는 내용이 포함되어있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