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회의원 최고 부자…2위 안철수, 1위는?

기사 이미지
더불어민주당 김병관(초선) 의원이 20대 국회의원 중 최고 부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국회공직자윤리위원회가 공개한 ‘국회의원 재산등록 사항’에 따르면 김 의원은 2341억3250만원을 신고해 현역 의원 300명중 가장 재산이 많았다. 19대 국회에서 재산 1위였던 안철수 의원은 1629억2792만원(3월25일 발표 기준)으로 2위가 됐다. 새누리당 김세연(1550억9522만원) 의원과 박덕흠(539억4257만원) 의원은 각각 3ㆍ4위였다.

김 의원은 4ㆍ13 총선 후보 등록 때 재산이 2637억7333만원이라고 신고했다. 이번 신고 내역은 후보였을 때에 비해 재산이 296억원 줄었다. IT(정보기술) 업계에선 김 의원이 갖고 있는 웹젠의 주가가 떨어진 영향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웹젠 주가는 올해 초에 비해 7% 떨어졌다.

‘박정어학원’ 설립자인 더민주 박정 의원은 237억9138만원을 신고했다. 재산 순위 5위다. 초선 의원 중에선 김 의원 다음으로 많다. 총선 후보 등록 당시 신고한 재산(219억5923만원) 보다 늘었다.

그 다음은 새누리당 성일종(6위ㆍ212억4862만원) 의원과 최교일(7위ㆍ195억7203만원) 순이었다. 지난 총선 기간 ‘막말 파문’ 논란을 빚고 공천에 떨어졌다가 당선 뒤 복당한 새누리당 윤상현 의원은 171억5943만원을 신고해 8번째로 재산이 많은 의원으로 기록됐다. 새누리당 강석호(153억7120만원) 최고위원과 김무성(138억894만원) 전 대표는 9ㆍ10위다.
기사 이미지
초선 의원 중 재산인 가장 적은 사람은 국민의당 김중로(-550만원) 의원이다. 이밖에 더민주 송기헌(868만원)ㆍ황희(8421만원), 국민의당 김수민(2691만원) 의원은 재산이 1억원 아래였다.

최선욱 기자 isotop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