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롯데그룹 2인자의 극단 선택] 이인원 부회장, 검찰 소환 앞두고 숨진 채 발견

롯데그룹 신동빈 회장의 최측근인 이인원(69) 그룹 정책본부장(부회장) 시신이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이 부회장은 오늘 오전 9시30분쯤 횡령·배임 등의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26일 경기 양평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11분쯤 경기도 양평군 서종면의 한 산책로에서 한 남성이 나무에 목을 매고 숨져 있는 것을 지나가던 마을주민이 발견했다.

이 주민은 "70~80대로 보이는 할아버지가 길에 쓰러져 있다. 목이 꺾여있고 옆에는 우산이 떨어져있다"고 말했다.

이 시신의 목에는 넥타이가 감겨있었다. 경찰은 이 남성이 산책로에 심어져 있는 가로수에 넥타이와 스카프를 연결해 목을 맸으나, 넥타이가 끊어지면서 바닥에 추락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경찰은 시신의 옷 안에서 발견된 명함과 신분증으로 미뤄 이 시신을 이 부회장으로 추정하고 있다. 그러나 정확한 신원확인을 위해 지문을 분석하고 있다.

인근에선 이 부회장의 차량도 발견됐다.

경찰 관계자는 "신분증에 있는 주소지를 확인에는 이 부회장으로 추정되는 시신이 이 동네에는 살지않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서울 용산구에 거주하는 이 부회장은 이날 오전 9시 30분 검찰 조사를 앞두고 있었다. 횡령·배임 등의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됐다.

양평=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