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생과일주스점 쥬씨, “외모 자신 있는 분만 알바 지원하세요” 논란되자 사과


 
기사 이미지

지난 25일 생과일주스전문점 쥬씨 서강대점 앞에서 피켓 시위 중인 시민단체 알바노조. "얼굴로 쥬스 만드나?"라는 문구가 적혀 있다.[알바노조 페이스북 캡쳐]


저렴한 가격과 대용량 크기로 인기를 끌고 있는 생과일주스전문점 ‘쥬씨(JUICY)’가 아르바이트생 모집 문구때문에 논란에 휩싸였다.

쥬씨 서강대점은 최근 카운터 업무를 할 여성아르바이트생 모집 공고에 ‘외모 자신 있으신 분만 연락주세요’라는 문구를 넣었다가 성차별과 외모지상주의 풍조를 조장한다는 논란이 일자 삭제했다.

아르바이트생의 권리 보호를 위해 활동하는 시민단체 알바노조는 “이런 일이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쥬씨 본사 차원의 공개 사과와 노동인권교육 실시를 요구한다”며 지난 25일 쥬씨 서강대점 앞에서 피켓 시위를 벌였다.

알바노조는 페이스북에 “쥬씨 본사차원의 책임을 물은 결과 서강대점 점주와 본사 모두 사과했다”며 “이후 본사 차원에서 공개적인 사과를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점주에 대한 노동인권교육, 아르바이트 노동자에 대한 노동환경 개선에 대해 책임을 가져달라는 요구에 대해서도 “앞으로 더욱 신경쓰겠다고 약속했다”고 말했다.

남녀고용평등과 일ㆍ가정 양립 지원에 관한 법률 제7조 2항은 사업주가 여성 근로자를 모집ㆍ채용할 때 직무 수행에 필요하지 않은 용모ㆍ키ㆍ체중 등 신체적 조건을 제시ㆍ요구하는 것을 금지하고 있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