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거제 70대 콜레라 환자 “삼치회 세 점 먹었는데”

기사 이미지

거제보건소 방역 차량이 25일 장목면 농소해수욕장 인근에서 방역을 하고 있다. [거제=송봉근 기자]

경남 거제시에서 발생한 콜레라 두 번째 환자는 삼치 회 세 점을 먹고 감염된 것으로 조사됐다. 광주광역시에 거주하는 첫 환자(59)는 중국산 농어를 먹고 감염됐을 가능성이 제기됐다.

입원 7일 만에 완치돼 퇴원
교회서 함께 먹은 11명 증세 없어
첫 번째 환자는 중국산 농어 먹어
“콜레라균, 외국서 들어왔을 가능성”

질병관리본부(이하 질본)는 거제시 73세 여성의 가검물에서 비브리오 콜레라균이 검출됐다고 25일 밝혔다. 첫 환자가 발생한 지 이틀 만이다. 이 여성은 동네 주민이 13일 채낚시로 잡은 삼치 회를 먹고 감염됐을 가능성이 크다. 동네 교회 신도들이 회를 떠서 13일 나눠 먹은 뒤 남은 것을 교회에 냉동보관했고 이 환자는 14일 점심 때 해동해서 이를 먹었다. 보건 당국 관계자는 “환자 본인이 ‘겨우 세 점 먹었는데 콜레라라니’라고 의아해했지만 그 회에 균이 잔뜩 묻어 있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보건 당국이 추정하는 감염 경로는 이렇다. 삼치 아가미나 껍질 등에 콜레라균이 묻어 있었고 회를 뜨는 과정에서 살에 옮겨 붙었다. 회를 13일 다 먹었으면 별 문제가 없을 수도 있는데, 일부를 남겼고 상온에서 오래 노출되면서 균이 수천 마리로 증식했다는 것이다.

이 환자는 17일 입원해 치료를 받고 증세가 사라져 24일 퇴원했다. 가장 큰 문제는 교회 신도들의 집단 감염 가능성이다. 보건 당국이 가장 우려하는 시나리오다. 하지만 회를 먹은 신도 11명은 아직까지 설사 증세가 없다. 균 검사 결과는 26일께 나온다. 2001년 경북 영천의 고속도로변 식당에서 162명이 집단감염된 적이 있는데 그때 상황과는 차이가 있다. 질본은 교회 신도 100여 명을 전수조사하고 있다. 이 여성의 남편과 아들도 아직 증세가 없다.

두 명의 콜레라 환자는 같은 식당을 이용하지 않아 연관성이 없다. 하지만 다르게 해석하면 거제·통영 지역에 더 번져 있을 가능성은 남아 있다. 거제·통영을 여행한 외지인이 첫 환자가 들른 횟집에서 감염됐을 수 있다.

정기석 질병관리본부장은 “첫 환자는 7일 거제, 8일 통영에서 회를 먹었는데 다른 손님이 감염됐다 해도 이미 잠복기를 지나 집단 발병할 개연성은 크지 않아 보인다”고 말했다. 콜레라균은 감염 후 보통 2~3일, 길게는 5일 후 발병한다. 그동안 감염된 사람도 가볍게 설사를 하고 지나갔을 수 있다. 심한 설사라면 이미 응급실에서 체크됐어야 한다. 이재갑 한림대 강남성심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콜레라는 잠복기가 길지 않아 집단 발병할 거라면 이미 폭발적으로 환자가 나왔어야 한다”며 집단 감염 가능성에 무게를 두지 않았다.

첫 환자의 콜레라균은 질본이 보유한 83개 균의 유전자와 일치하지 않는다. 조은희 질본 감염병관리과장은 “이번 콜레라균이 다른 종일 수도 있어 세계보건기구와 미국 질병통제센터에 보내 확인할 것”이라고 말했다. 보건 당국은 첫 환자가 거제와 통영 횟집에서 먹은 농어회를 의심하고 있다.

보건 당국 관계자는 “거제·통영 일대에서 유통되는 농어의 대부분이 중국에서 양식돼 국내로 들어온 것”이라고 말했다. 한림대 이 교수는 “15년 동안 없던 콜레라가 생겼다면 외국에서 감염된 사람이 국내에서 전파했거나 외국 수산물로 들어왔을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거제·통영에서 콜레라가 발생하자 비상이 걸렸다. 이 지역은 최근 조선업 불황으로 지역경제가 크게 위축된 데 이어 콜레라까지 터지자 관광객 감소를 우려하고 있다. 하지만 아직은 큰 영향을 받지 않고 있다. 거제시 시장상인회 윤모(60)씨는 “콜레라 소식이 알려지면 혹시 손님이 줄어들까 걱정을 많이 했는데 지금은 크게 손님이 줄지는 않았다”며 “그래도 횟집마다 칼과 도마를 자주 소독하고 위생장갑을 착용하는 등 위생관리를 철저히 하도록 관리하고 있다”고 말했다.

글=신성식 복지전문기자, 황수연 기자 거제=위성욱 기자 ssshin@joongang.co.kr
사진=송봉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