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의식 잃고 사고 낸 택시 기사, 그냥 떠난 승객

운전 중이던 택시기사가 의식을 잃고 교통사고를 냈지만 승객들이 아무런 조치를 하지 않고 자리를 떠났다. 병원으로 옮겨진 택시기사는 결국 숨을 거뒀다. 25일 대전둔산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40분쯤 대전시 서구 둔산동의 한 도로에서 이모(62)씨가 몰던 택시가 앞차를 들이받았다. 사고를 낸 택시는 30m가량을 더 가서야 멈춰 섰다. 당시 택시기사 이씨는 의식을 잃은 상태로 얼굴이 창백해져 침을 흘리고 있었다.

목격자가 119 불렀지만 기사 숨져
승객 “공항버스 시간 촉박해 갔다”

사고 직후 택시에 타고 있던 승객 2명은 아무런 구호조치 없이 트렁크에 실려 있던 짐을 챙겨 다른 택시로 갈아타고 현장을 떠났다. 현장에서 사고를 목격한 시민은 “택시와 승용차가 충돌했다. 차가 크게 부서졌다”고 119에 신고했다. 출동한 119구급대가 심폐소생술(CPR)을 하며 인근 병원으로 이씨를 후송했지만 결국 숨을 거뒀다.

또 다른 시민은 “승객들이 골프가방과 짐이 좀 있었다. 자연스럽게 내려 다른 택시를 타고 그냥 갔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사고 택시 승객들은 “공항버스 탑승시간이 촉박해 떠났다”며 4시간가량 지난 오후 1시쯤 인천공항에서 경찰에 사고를 신고했다. 이들은 28일 귀국해 경찰 조사에 응하겠다는 입장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정확한 사인을 밝히기 위해 26일 이씨의 시신을 부검할 예정이다.

대전=신진호 기자 shin.ji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