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일본서 ‘AI 인사부장’ 등장

일본의 통신·전자기기 종합회사인 NEC가 지난해 12월 사람 대신 입사 시험 서류 심사를 할 수 있는 인공지능(AI)을 개발해 인력 소개업체 등 3개사가 이를 도입한 것으로 파악됐다. NEC의 AI는 특정 회사에서 과거에 뽑았던 사원의 이력서 등을 학습해 회사가 추구하는 인재의 경향을 분석한 뒤 그에 맞는 지원자를 선발하는 구조다. 이 시스템 도입은 인사 담당자의 개인적 선호도 등 모호한 채용 기준을 배제하고 공정하게 평가하려는 차원에서 이뤄졌다고 한다. 사원 인사 평가용 AI를 개발한 기업도 나타나는 등 인사 분야에서 AI 활용은 확산되고 있다.

NEC, 평가·채용 인공지능 개발
허위 경력 기재 땐 파악 어려워

25일 마이니치 신문에 따르면 NEC의 AI 시스템은 먼저 과거에 입사 시험을 치른 약 2000명 분의 이력서 데이터와 합격 여부를 바탕으로 특정 회사가 어떤 인재를 채용했는지를 학습한다. 이어 지원자의 이력서 기재 내용을 분석한 뒤 채용 방침에 맞는 인재를 뽑게 된다. 앞으로 이 시스템을 개량해 학습의 정밀도가 올라가면 AI에 의한 채용 후보자 압축은 한층 쉬워지게 된다. 그럴 경우 사실상 1차 면접까지 AI가 담당할 수 있다.

NEC측은 “(이 시스템이) 객관적인 판단을 할 수 있다는 점을 내세워 내년 중에 10개사 정도의 추가 도입을 목표로 삼고 있다”고 밝혔다. AI에 의한 선발은 문제점도 없지 않다. AI는 지원자가 합격에 유리한 허위 내용을 이력서에 기재해도 현 시점에서 파악하기가 어렵다. NEC는 “최종적으로는 사람에 의한 면접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정보기술(IT) 유력 기업인 일본 오라클은 내년부터 AI가 인사 문제에 조언할 수 있도록 하는 시스템 개발에 나설 예정이다. 이 시스템은 사원의 경력이나 근무 실적 등 데이터를 바탕으로 본인에게 가장 걸맞은 부서나 직책을 판정하게 된다.

인터넷을 활용해 인력 소개 서비스를 하는 회사인 비즈리치도 내년부터 AI가 인사 평가를 하는 시스템을 판매한다. 2019년 6월까지 모두 2000개 이상의 회사에 판매하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 비즈리치 측은 입사 시험과 인사에서 AI를 활용하면 사람의 감정이 개입되지 않고 평가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고 지적했다.

쓰네미 요헤이(常見陽平) 지바(千葉)상과대 전임 강사는 “AI에 너무 의지하게 되면 획일적 인재가 늘어 다양성이 사라질 가능성이 있다”며 “마지막에는 사람의 눈으로 평가해야 한다”고 말했다.

도쿄=오영환 특파원 hwas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