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늘 서울 최고 29도…폭염 한 달 만에 누그러져

길었던 올여름 폭염이 마침내 한풀 꺾였다. 기상청은 25일 오후 6시를 기해 전국에 내려졌던 폭염특보 가운데 전남 남부와 제주도 남부의 폭염주의보를 제외하고 모두 해제했다. 이날 서울의 낮 최고기온은 32.2도를 기록했으며 26일엔 29도까지 떨어질 것으로 기상청은 예보했다. 서울의 낮 최고기온이 30도 아래로 떨어지는 것은 지난달 29일(28.4도) 이후 28일 만이다.
기사 이미지
기상청은 “북한을 지나는 약한 기압골의 영향을 받으면서 25일 오후 경기 북부와 강원 북부에서 시작된 비가 밤사이 서울과 경기·강원 전체로 확대되겠다”며 “26일에도 중부지방과 경북 북부는 흐리고 오전까지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고 밝혔다.

기상청 “오전까지 흐리고 비”
내달 초까지 낮 기온 30도 내외

강원 영동과 영남 동해안도 26일 오전에 흐리고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했다. 남부지방은 구름이 많고 대기 불안정으로 26일 오후부터 밤사이에 내륙을 중심으로 소나기가 오는 곳이 있다. 26일 자정까지 지역별 예상 강수량은 강원 영동이 20~70㎜, 강원 영서 10~40㎜, 서울·경기·충청 5~20㎜ 등이다.

기상청은 26일부터는 전국 대부분의 지역에서 낮 기온이 30도 내외로 평년과 비슷한 분포를 보일 것으로 전망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폭염이 물러가더라도 다음달 초순까지는 낮 기온이 30도를 약간 웃도는 늦더위가 이어지는 곳이 있겠고 일부 지역에는 열대야도 나타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은 25일 아침 최저기온이 24.8도를 기록하면서 지난 4일 이후 21일간 이어졌던 열대야(오후 6시~다음 날 오전 9시 최저기온 25도 이상)가 사라졌다. 올여름 서울의 열대야 발생일수는 모두 32일로 역대 최악의 폭염으로 기록된 1994년(36일)에 이어 가장 많다. 또 올여름 서울의 폭염일수(낮 최고기온 33도 이상)는 24일로 94년(29일) 이후 가장 많다. 6월부터 이달 21일까지 전국의 폭염일수는 19.8일(평년 9.3일)이었으며 전국의 열대야 발생일수는 10.2일(평년 4.8일)이었다.

강찬수 기자 kang.chans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