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세 환급금 453억 찾아가세요

국세청은 경차 소유자 중 유류세 환급 대상이면서도 아직 혜택을 받지 못한 46만 명에게 환급 안내문을 발송한다고 25일 밝혔다. 지난 2008년 도입된 ‘경차 유류세 환급제도’는 배기량 1000㏄ 미만의 경차 1대를 소유한 가구가 주유할 때 휘발유·경유는 ℓ당 250원, 액화석유가스(LPG)는 ㎏당 275원을 할인받는 제도다.

경차 유류세 미수령만 46만 명
www.hometax.go.kr에서 확인

연간 한도는 10만원이다. 환급용 유류구매카드를 통해 결제해야만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신한카드 홈페이지(www.shinhancard.com)나 신한은행 및 신한카드 지점에서 신청하면 된다.

국세청은 이와 별도로 5만원 이상 환급금 10만3000건(373억원 규모)에 대해서도 이달 말까지 해당 납세자에게 안내문을 발송할 계획이다.

지난달 말 기준으로 근로·자녀장려금, 소득세 환급금 등을 포함해 납세자가 아직 찾아가지 않은 국세환급금은 453억원에 이른다. 미수령 환급금은 홈택스(www.hometax.go.kr)나 민원24(www.minwon.go.kr) 홈페이지에서 조회할 수 있다. 미수령 환급금이 있으면 관할 세무서를 통해 환급을 신청하면 된다.

우체국에서 환급금을 직접 수령받거나 본인 계좌로 송금받을 수 있다.

심욱기 국세청 징세과장은 “미수령 환급금은 발생 이후 5년이 지나면 환급 청구권이 사라지는 만큼 그 전에 환급 신청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하남현 기자 ha.nam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