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부고] 동방정책 기틀 다진 셸 전 서독 대통령 별세

기사 이미지
서독 동방정책에 기여한 발터 셸(사진) 전 서독 대통령이 24일(현지시간) 노환으로 타계했다. 97세.

부총리 때 브란트와 함께 실리 외교

1919년 독일 졸링겐 태생인 셸 전 대통령은 은행서기로 일하던 23세 때 제2차 세계대전이 발발해 나치 공군으로 복무했다. 이후 1950년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주 의원을 시작으로 정계에 입문한 그는 정치적 자유주의를 표방하는 자유민주당을 이끌었다. 특히 그는 1966년 중도좌파 사회민주당과 연립정권을 구성 , 69년부터 74년까지 부총리 겸 외무장관을 맡아 사민당 빌리 브란트 총리와 함께 동방정책을 추진했다.

셸은 1974년 브란트 총리가 측근 비서관의 동독 간첩 판명으로 사임하자 총리 직무대행을 맡다 같은 해 서독 4대 대통령에 선출됐다. 그는 1978년 임기 5년을 마치고 대통령에서 물러났다.

김준영 기자 kim.ju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