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골프여왕 박세리 챔피언 레슨] 페이드 구질은 티박스 오른쪽서 왼쪽 보고 쳐야

리우 올림픽을 마치고 한국으로 돌아왔다. 올림픽은 나에겐 새로운 도전이었다. 감독이 된 내 모습이 낯설었지만, 값진 경험을 했다. 내게 도전의 기회를 만들어 준 후배들에게 이 자리를 빌어 감사하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 선수들은 물론 나도 무척 부담감이 컸는데 좋은 결과가 나와서 다행이다. 아무쪼록 올림픽에 출전한 모든 선수들에게 박수를 보내주셨으면 좋겠다. 메달을 따지 못했더라도 엄청난 중압감을 견뎌낸 선수들은 박수를 받을 만한 자격이 있다고 생각한다.

<4>티잉 그라운드서 코스 공략법
티박스 정중앙 향한 경우 드물어
무조건 가운데서 샷 실패율 높아

이번 주엔 기본을 다지자는 취지에서 내가 슬럼프에 빠졌다가 극복한 경험을 독자 여러분과 공유하고 싶다. 여러분도 잘 아시다시피 2004년 미켈롭 울트라 오픈에서 우승한 이후 나는 극심한 슬럼프에 빠졌다. 부진의 늪에 빠져있을 때는 ‘백약이 무효’ 였다. 이렇게도 해보고, 저렇게도 해봤지만 샷이 마음대로 되지 않았다.
기사 이미지
그런데 2006년 열린 긴(Ginn) 클럽&리조트 오픈에서 나는 슬럼프에서 탈출할 실마리를 찾았다. 그건 바로 내 구질이 뭔지를 깨닫게 된 것이다. 이전까지만 해도 나는 내가 어떤 식으로 공을 치는지 잘 알지 못했다. 단지 공을 똑바로 치려고만 노력했을 뿐이다. 그런데 스트레이트 샷만큼 어려운 것이 없다. 나는 스트레이트샷 만을 고집하다가 실수를 많이 했던 것이다.
 
▶추천 기사 통의동 골목 풍경 바꾼 집 한 채

그런데 긴 오픈에서 경기를 하면서 나는 가장 편하게 칠 수 있는 샷이 페이드(fade)샷이란 걸 깨달았다. 페이드란 공이 똑바로 날아가다가 오른쪽으로 휘어져나가는 샷을 말한다. 그래서 나는 대회 3라운드부터는 아예 페이드 샷만을 치자고 생각했다. 그러다보니 티샷이 점점 페어웨이에 떨어지는 경우가 많았다. 구질을 알고 있으니 스윙을 하기도 편해졌고,내 샷에 대한 확신도 들었다. 나는 긴 오픈에서 2년 만에 톱10에 들었고, 그 이후 정확히 한달 만 반에 우승할 수 있었다.
기사 이미지

티샷하기 전 공이 날아갈 방향과 떨어지는 지점을 머릿 속으로 그려본다. 이러면 실수를 줄일 수 있다.

골프를 할 때는 티샷부터 퍼트까지 중요하지 않은 것이 없다.

그러나 나는 티샷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세컨드 샷을 하는 위치가 페어웨이인지 아닌지에 따라 공을 핀에 가깝게 붙일 수 있는 확률에서 차이가 생기기 때문이다. 선수들이 “페어웨이를 지키려고 노력한다” 고 말하는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 페어웨이에서 샷을 하면 긴 클럽으로 치더라도 러프에서 짧은 클럽으로 칠 때보다 공을 핀 가까이에 붙일 확률이 높다.

최고의 선수였던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은 나와는 반대로 드로(Draw) 구질을 주로 구사했다. ‘드로’ 란 공이 중앙에서 왼쪽으로 휘어져 나가는 샷을 말한다. 그 전에는 같이 플레이하면서도 그 점을 깨닫지 못했다. 소렌스탐이 확신을 갖고 구사할 수 있는 구질은 바로 드로였던 것이다.

자신의 구질을 파악하고 나면 그 다음부터는 티잉 그라운드에서 어떻게 코스를 공략할지 정해야 한다. 티잉 그라운드가 정확히 중앙을 향해 있는 경우는 많지 않다. 왼쪽이나 오른쪽으로 약간 비스듬한 경우가 대부분이다. 아마추어의 경우 무조건 티잉 그라운드의 중앙에 티를 꽂는 경우가 많다. 이렇게 하면 티박스가 향한 쪽으로 공이 날아갈 확률이 높아진다. 아무리 페어웨이 중앙을 겨냥해도 스탠스 자체가 티박스의 방향으로 향하면 공이 뜻하지 않은 방향으로 날아가기 쉽다. 페이드 구질을 구사하는 나는 티잉 그라운드의 오른쪽에서 왼쪽을 바라보고 티샷을 하는 경우가 많다. 그래야 페어웨이 왼쪽을 겨냥했을 때 사용할 수 있는 공간이 넓어 보인다. 시각적으로도 훨씬 안정감을 가질 수 있다. 반대로 드로 구질을 주로 구사한다면 티박스의 왼쪽에 서서 오른편을 바라보고 공략하는 편이 바람직하다.

마지막으로 명심할 점은 티샷하기 앞서 가상의 이미지를 그려보라는 것이다. 나는 스탠스를 취한 뒤엔 항상 공이 날아가는 방향을 머리 속에 그려본다. 이렇게 하면 확실한 이미지를 갖고 있기 때문에 샷이 크게 빗나가지 않는다.

박세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