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분양 포커스] 강남·잠실 한달음 역세권 그린벨트, 고급택지로 유망

기사 이미지

규제 완화 정책 등으로 그린벨트 해제 기대감이 커진 경기도 하남 땅이 주목 받고 있다. 사진은 하이랜드가 판매 중인 하남의 그린벨트.

경기도 하남 토지시장이 그린벨트 해제 기대감으로 들썩이고 있다. 하남은 그 동안 서울과 인접해 개발압력은 높지만, 그린벨트로 묶여 개발이 제한됐던 지역이다. 하지만 최근 그린벨트 해제 가능성이 커지면서 투자자들의 발길이 늘고 있다. 투자자들은 특히 서울 접근성이 좋고 보존가치가 낮아 해제 가능성이 큰 그린벨트에 눈독을 들이고 있다.

하남 감북동·초이동 땅

이 같은 현상 배경엔 정부의 그린벨트 규제 완화가 있다. 정부는 올해부터 30만㎡ 이하 그린벨트 해제 권한을 시·도지사에게 넘기기로 했다. 환경보전 필요성이 낮은 곳은 지방자치단체 판단으로 개발을 허용하겠다는 취지다.

이에 따라 지난 2009년 수립된 광역도시계획에 맞춰 2020년까지 여의도 면적의 83배에 이르는 233㎢의 그린벨트가 해제될 예정이다. 경기도에서는 약 17배의 땅이 그린벨트에서 풀릴 것으로 예상된다.

이런 가운데 하이랜드가 경기도 하남시 감북동·초이동에서 보존가치가 낮아 그린벨트 해제가 기대되는 토지(사진)를 선착순 판매 중이다. 이 토지는 서울 강동구 둔촌동에 접한데다 지하철 9호선이 개통될 예정인 보훈병원역이 가깝다. 이를 이용하면 서울 잠실까지 10분대, 강남까지 20분대에 닿는다. 땅은 3306㎡ 안팎으로 분할돼 있다. 331㎡ 필지 기준 분양가는 3.3㎡당 49만원이다. 잔금을 납입하면 개별등기가 바로 진행된다.

서울과 이웃해 개발수요 많아
하이랜드 관계자는 “서울과 인접해 개발수요가 많았지만 면적의 80% 이상이 그린벨트에 묶여 개발 엄두를 못 냈던 하남지역이 이번 규제 완화의 최대 수혜지로 향후 미니 택지지구나 산업단지 같은 개발이 촉진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앞서 하남시는 개발제한구역이 관통하는 51개 취락 787필지 20만6004㎡ 토지에 대해 개발행위를 완화하는 도시관리계획 재정비를 지난해 11월 고시했다. 이에 따라 3개 취락지역(섬말·샘골·법화골)이 자연녹지에서 제1종전용주거지역으로, 그 외 48개 취락지는 자연녹지에서 제1종일반주거지역으로 바뀌어 건축물 신축 같은 개발이 가능해졌다.

이미 그린벨트에서 해제된 감북동 베다리마을·춘군동·궁안마을·천현동·선린동 사례에서도 장밋빛 청사진을 엿볼 수 있다는 게 업체측 설명이다. 하이랜드가 내놓은 땅도 자연녹지지역의 제1종일반주거지역으로 지구단위계획구역(대사골지구)으로 지정돼 있다.

하이랜드 관계자는 “강남과 가까운 하남은 그린벨트를 풀어 미사·위례·감일지구를 개발 중이며 보금자리지구에서 해제된 감북·초이동은 하남시 2020 도시기본계획 상 지식기반산업과 친환경 주거지로 계획돼 있다”고 설명했다.

서울~세종 고속도로 수혜지
하이랜드 땅은 현재 필지 안쪽까지 차량 진입이 가능한 도로가 나있고 여러 곳이 텃밭으로 개간돼 사용 중이다. 체육시설이나 무허가 건축물이 곳곳에 들어서 있다. 이는 그린벨트 해제 기준인 환경평가 3~5등급에 해당한다는 게 업체 측의 설명이다. 이 곳은 도시지역 자연녹지로 4층 이하 건축행위가 가능하다. 주변 여건상 고급주택지로 개발될 것으로 보인다. 최근 발표된 하남을 지나는 서울(구리)~세종 고속도로도 하남의 개발호재로 꼽힌다.

문의 02-2038-0171

박정식 기자 park.jeongsi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