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뒤늦은 여자배구 대표팀의 ‘회식’…이번엔 김치찌개 대신 ‘불도장’

기사 이미지

온라인 상에 떠돌고 있는 여자배구 대표팀의 회식사진. 선수들은 2014년 아시안게임에서 중국을 꺾고 금메달을 획득한 뒤 김치찌개집에서 회식을 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대한배구협회가 곤욕을 치렀다.

2016 리우 올림픽 여자배구 대표팀이 25일 저녁 서울 강남의 한 중국집에서 불도장 등으로 뒤늦은 ‘회식’을 했다.

이번 회식에는 서병문 배구협회 신임 회장과 리우 올림픽에 출전한 대표팀의 상견례를 겸한 귀국 환영 행사였다.

배구협회는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 금메달 획득 후 김치찌개 회식과 턱 없이 부족했던 리우 올림픽 지원 논란 등을 의식한 듯 회식 장소를 서울 강남의 한 고급 중국 음식점으로 잡았다.

음식도 불도장 등이었다. 불도장은 30여 가지의 재료로 만든 중국 고급 보양식이다. 맛과 향에 스님이 참선을 하다 담을 넘었다는 데서 유래해 부처 불(佛), 뛸 도(跳), 담장 장(墻) 자를 쓴다.

이날 저녁 자리를 주재한 서 회장은 선수들이 리우 올림픽에서 혈전을 치르던 지난 9일 협회의 새 수장으로 선출됐다. 다소 늦은 감이 있는 이날 만찬은 서 회장과 선수들 간 정식 상견례를 겸한 귀국 환영 행사로 열렸다.

분위기는 화기애애 했다는 게 선수들의 설명이다. 여자배구 대표팀은 리우 올림픽 준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배구협회는 대표팀의 ‘40년 만의 메달 획득’ 목표가 좌절된 뒤 지원이 턱없이 부족했다는 사실이 속속 드러나면서 비난의 중심에 섰다.

회식 자리는 두 시간여 만에 끝났고, 서 회장은 “앞으로 운동에만 전념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황정일 기자 obidiu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