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포토 사오정] 청와대 간 리우올림픽 선수단

2016 리우올림픽 참가선수 및 임원들이 25일 청와대에서 박근혜 대통령과 오찬을 함께했다. 청와대는 "이날 행사는 리우올림픽에서 최선을 다하는 모습으로 국민들께 큰 기쁨과 깊은 감동을 선사한 선수단의 열정과 투지, 포기하지 않는 불굴의 도전 정신을 치하하기 위해 마련된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오찬에는 골프 박인비, 사격 진종오, 양궁 장혜진, 펜싱 박상영 선수 등 메달리스트와 유승민 IOC 선수위원, 정몽규 선수단장 등 선수단 200명이 참석했다.
오찬에 앞서 펜싱 박상영 선수와 구본길 선수는 검과 투구를 박 대통령에게 선물했다.
기사 이미지

박근혜 대통령이 25일 오후 청와대로 2016리우 올림픽선수단을 초청해 오찬을 함께하며 선수 및 임원들을 격려했다. 박 대통령이 양궁 장혜진(왼쪽), 사격 진종오(오른쪽) 선수 등과 함께 오찬장에 입장하고 있다.

기사 이미지

박상영 선수가 박근혜 대통령에게 펜싱 검을 선물하고 있다.

기사 이미지

박근혜 대통령과 선수단이 오찬에 앞서 리우올림픽 선수단의 활약상을 담은 동영상을 시청하고 있다.

기사 이미지

박근혜 대통령과 참석자들이 선수소개를 들으며 박수치고 있다. 왼쪽부터 유도 정보경·레슬링 김현우 선수, 정몽규 선수단장, 골프 박인비 선수, 박 대통령.

기사 이미지

오찬에 참석한 선수들이 축하공연을 마친 초대가수 다비치 멤버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글·사진=김성룡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