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권영세 안동시장 1심서 징역 1년 선고

기사 이미지

경북 안동시 권영세 시장.

복지재단으로부터 불법 자금을 받은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권영세 안동시장이 1심 재판에서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시장직 상실에 해당하는 형량이다.

대구지법 안동지원 형사부(재판장 이남균 지원장)는 25일 권 시장에 대한 선고 공판에서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 벌금 1000만원, 추징금 1000만원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돈을 건넨 사람의 주요 부분에 대한 진술에서 일관성이 있고 여러 정황에 비춰볼 때 돈을 받았다고 인정할 만한 사정이 있다"고 밝혔다. 또 "선거직 공무원으로서 관리해야 할 복지재단으로부터 금품을 받은 죄가 결코 가볍지 않다"고 덧붙였다.

권 시장은 이에 대해 "재판 결과를 받아들일 수 없다"며 "항소해 진실을 밝히겠다"고 주장했다.

앞서 검찰은 지난달 열린 결심공판에서 권 시장에게 징역 2년에 벌금 3000만원, 추징금 1000만원을 구형했다.

권 시장은 2014년 지방선거를 치르면서 복지재단 관계자로부터 1000만원을 받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안동=송의호 기자 yee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