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근혜 대통령 리우 올림픽 선수단 초청 오찬

기사 이미지

박근혜 대통령이 25일 2016 리우 올림픽 선수단을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을 가졌다. 박 대통령이 종목별 선수단 소개를 받으며 박수치고 있다. 김성룡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25일 이번 리우 올림픽에서 선전한 우리나라 국가대표 선수들에게 “지구 반대편에서 여러분이 일으킨 긍정의 에너지가 우리 사회 전반에 새로운 활력을 불러일으키고 있다”고 격려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국가대표 선수들을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을 하는 자리에서 “요즘 나라 안팎으로 어려운 상황이 많고 폭염이 계속되면서 국민들께서 지쳐있는데 이번 올림픽을 통해 많은 분들이 새롭게 용기와 자신감을 얻었다고 한다”며 이처럼 말했다.

또 박 대통령은 “진종오 선수, 박상영 선수의 멋진 역전극은 물론이고, 부상을 이겨내고 세계 최고의 자리에 올라선 골프의 박인비 선수, 출산과 육아를 병행하면서도 메달을 목에 건 역도의 윤진희 선수, 석연치 않은 판정과 부상까지 이겨낸 레슬링 김현우 선수, 거센 바람에도 굴하지 않고 전 종목을 석권한 양궁 대표 선수들, 여러분은 우리 국민들에게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선물한 희망과 용기의 상징이 되어가고 있다”고 말했다.

또 “끝까지 투혼을 불살랐던 여자 핸드볼ㆍ하키팀과 남자 축구팀, 마지막 올림픽 무대에서 후회 없는 경기를 펼친 손연재 선수, 아쉽게 패배하고도 멋지게 승자의 손을 들어줬던 이대훈 선수, 그 밖에도 우리 대표팀 선수 모두가 얼마나 많은 땀을 흘리고 열정을 다해 노력했는지, 그것 자체가 감동이었다”고 덧붙였다.

박 대통령은 IOC 선수위원이 된 유승민 삼성생명 코치에 대해서도 “하루에 삼만보를 걸어다닌 열정과 성실함으로 당당하게 IOC 위원에 당선됐다”며 “여러분들 모두에게 큰 박수를 보내드린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다음 올림픽을 목표로 하든, 또 다른 인생을 목표로 하든 지금 여러분이 간직한 열정과 투혼을 잃지 않는다면 반드시 더 큰 꿈을 이뤄나갈 거라고 믿는다”며 “우리 선수들이 더 나은 환경에서 훈련하는 것은 물론이고, 은퇴 후에도 보다 나은 삶을 개척해 나아갈 수 있도록 성의껏 지원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약속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선수들과 함께 올림픽 하이라이트 영상을 시청한 뒤 선수단으로부터 리우올림픽 성화봉과 펜싱 투구, 박상영 선수의 펜싱 검을 기념품으로 증정받았다.

이날 오찬 행사에는 박인비ㆍ진종오ㆍ박상영ㆍ장혜진ㆍ손연재ㆍ김연경 선수 등 선수단 199명을 비롯해 유승민 IOC선수위원, 김종덕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강영중 대한체육회장 등 체육계 관계자 310 명이 참석했다.

김정하 기자 wormhol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