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부 “위안부 생존자 1억원, 사망자 2000만원 지급

기사 이미지

서울 일본대사관 앞의 위안부 소녀상. [중앙포토]

정부가 일본의 위안부 재단 출연금으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에게 위로금을 지급하기로 결정했다. 위로금은 생존자는 현금 1억원(이하 1인당), 사망자는 현금 2000만원이다.

외교부는 25일 일본 정부가 제공할 위안부 재단 출연금 10억엔(약 111억원)의 사용 방안에 대해 “위안부 피해자의 명예와 존엄의 회복 및 마음의 상처 치유를 위한 현금 지급”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외교부는 이 같은 현금 제공 방식에 대해 “재단(화해·치유 재단)이 대상자 개별 수요를 파악해 그것을 토대로 지급할 것”이며 파악된 수요를 토대로 현금을 분할 제공이 원칙이라고 밝혔다.

현금 지급과 별개로 추진될 재단의 사업은 지난해 12월 28일 도출된 한일 정부간 합의에 입각해 양국 정부가 적절하다고 생각하는 범위 안에서 재단이 결정할 것이라고 외교부는 설명했다.

황정일 기자 obidiu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