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영화 '국가대표2' 실제 모델 신소정, 美 아이스하키 프로리그 최초 진출

기사 이미지

한국 선수 최초로 미국 여자프로아이스하키리그(NWHL)에 진출하는 국가대표 골리 신소정(26). [중앙포토]



한국 여자 아이스하키 대표팀 골리(아이스하키 골키퍼) 신소정(26)이 미국 여자프로아이스하키리그(NWHL)에 진출한다. 국내 선수로는 최초의 성과다.

신소정은 NWHL 뉴욕 리베터스의 2016~2017시즌 골문을 지킬 예정이다.

지난달 말 계약을 마쳤고 26일 출국을 앞두고 있다. 계약 기간 1년에 연봉은 1만 3500달러(약 1500만원)를 받는다. NWHL의 평균 연봉은 1만 5000달러 수준이다.
미국에서의 생활비는 신소정의 사정을 알게 된 한 국내 기업이 지원하기로 했다.
 
기사 이미지

1999년 아이스하키 클럽팀 과천위니아에서 골리로 뛰던 신소정의 모습. 그는 영화 `국가대표2`에서 진지희가 연기한 중학생 골리의 실제 모델이다. [중앙포토]


신소정은 영화 ‘국가대표2’에서 배우 진지희가 연기한 중학생 골리 ‘신소현’의 실제 모델이다. 그는 초등학교 1학년 때 아이스하키 클럽팀 과천위니아에서 운동을 시작했다. 초등학교 4학년부터 국가대표팀 훈련에 참가하기 시작해 중학교 1학년이 된 2003년 정식으로 발탁됐다.

2013년에는 세인트프란시스자비에르 대학교에 스카우트돼 캐나다 대학 1부리그에서 뛰기도 했다. 이 역시 한국 아이스하키 선수로는 최초였다. 그는 3시즌 동안 경기당 1.46 실점, 94.4%의 세이브 성공률을 기록했다.

한국 여자 아이스하키 대표팀은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에 개최국 자격으로 출전한다. 2013년 세계선수권 디비전2 B그룹에서 A그룹으로 승격한 이후, 지난해엔 준우승을 차지하는등 상승세다.

 
기사 이미지

2013년 여자하키 세계선수권 디비전2 B그룹에서 5전 전승으로 우승을 하고 돌아온 여자 하키 국가대표팀. 왼쪽부터 이규선, 이영화, 이민지, 박종아, 신소정, 한수진. [중앙포토]


하지만 여전히 인프라는 열악하다.

한국에는 초ㆍ중ㆍ고등학교는 물론 대학교에도 여자 아이스하키팀이 없다. ‘신동’ 소리를 들으며 운동해 온 신소정이 국가대표 경력 서류를 들고 대학 문을 두드렸지만 인정해 준 대학은 없었다.

국가대표가 되어도 하루 6만원의 훈련수당이 수입의 전부다. 한 달에 20일 훈련을 하면 월급 120만원을 받는다. 때문에 주말 등 비는 시간에 강사 일을 병행하는 선수들도 있다. 신소정은 미국 진출이 결정된 뒤 “이제 운동에만 전념할 수 있어 기쁘다”고 말했다.

한국의 여자 아이스하키 세계 랭킹은 38개국 중 23위다. 신소정의 미국 프로리그 경험은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대표팀에 큰 보탬이 될 전망이다.

백수진 기자 peck.soojin@joogn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