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국제고 2022년까지 사회통합전형 50%로 확대

서울국제고가 사회통합전형 선발 비율을 대폭 늘린다. 현재 150명 정원 중 20%(30명)씩 선발하는 사회통합전형 비율을, 현재 중2가 고입을 치르는 2018학년도 신입생부터 30%(45명)로 늘린다. 2022년까지 50%(75명)까지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대신 일반전형 선발자는 현재 120명에서 2018학년도에는 105명, 2022년에는 75명으로 준다.

사회통합전형 선발 인원 30명→45명→75명까지
'지역균형전형' 신설, 자치구별 1~2명씩 추천 선발

2018학년도 입시부터 사회통합전형으로 입학하는 방법도 두 가지로 나뉜다. '서울지역기회균등전형'이 새롭게 도입된다. 서울 지역 25개 자치구에서 중학생 한 명씩을 추천받아 25명을 선발한다. 나머지 5명은 기존 사회통합전형을 거쳐 뽑는다. 2022학년도부터는 서울지역기회균등전형 선발 인원을 늘려 자치구별 2명씩 50명을 선발할 예정이다.
기사 이미지
서울지역기회균등전형으로 선발된 학생은 해당 구청에서 생활지원 장학금도 받게 된다. 현재 구로구·금천구·도봉구·성북구·은평구·노원구·동대문구·강북구가 서울시교육청과 이에 대한 업무협약(MOU)를 맺었다.

서울국제고는 2008년 설립된 공립 특목고로, 매년 30명을 사회통합전형으로 선발했다. 지난해 일반전형 경쟁률은 2.5대 1, 사회통합전형 경쟁률은 1.5대 1을 기록했다. 대원외고의 일반전형 경쟁률은 1.4대 1 이었다.

오낙현 서울국제고 교장은 "이번 사회통합전형 선발 비율 확대 계획은 부모의 소득 격차가 자녀의 학력 격차로 이어져 부와 가난이 대물림되는 현상을 공교육으로 해결하자는 취지"라고 말했다. 오 교장은 또 "서울시교육청과 협의해 일반전형으로 선발된 학생과 사회통합전형으로 선발된 학생 사이의 학력 격차를 극복할 수 있게 교원을 충원하고 예산 지원도 늘려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형수 기자 hspark9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