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시즌 포기 없다" 류현진 올 시즌 내 복귀 의지 드러내

기사 이미지
류현진(29·LA 다저스)이 올 시즌 내 마운드에 다시 서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미국 LA 타임즈의 앤디 매컬루 기자는 25일 자신의 트위터에 " 류현진이 다저스 구단에 올해 마운드 복귀 재도전 의사를 밝혔다. 데이브 로버츠 다저스 감독은 류현진이 곧 투구 훈련을 재개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공개했다.

로버츠 감독이 지난 18일 "류현진이 올 시즌에 복귀할 것으로 기대하지 않는다. 7월 이후 공을 잡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밝힌 지 일주일 만에 류현진의 복귀 가능성이 재기된 것이다.

지난해 5월 어깨 관절와순 수술을 받은 류현진은 지난달 8일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전에 복귀 무대를 가졌지만 4와3분의2이닝 동안 6실점하며 부진했다. 두 번째 등판을 준비하던 류현진은 팔꿈치 통증을 호소해 지난달 20일 15일자리 부상자 명단에 올랐고, 이달 2일에는 60일짜리 부상자로 등록됐다.

류현진이 의지를 드러냈지만 실제 복귀 가능성은 그리 높지 않은 상황이다. 시즌 종료(10월 3일)까지는 두 달도 채 남지 않은 상태인데 류현진이 당장 투구 훈련을 재개하더라도 시간이 촉박한 것이 사실이다. 그러나 류현진은 일주일 만에 복귀 의지를 드러냈다. 다저스가 포스트시즌에 진출한다고 해도 부상에서 막 돌아온 류현진을 중용하기란 쉽지 않다.

마지막 변수가 있다면 '부상병동'인 현재 다저스의 선발진이다. 다저스는 에이스 클레이턴 커쇼와 스캇 카즈미어, 브렛 앤더슨 등의 복귀가 늦어지고 있어 선발 투수 한명이 소중한 상황이다.

김원 기자 kim.w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