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내에서 거액가로챈 국제 이메일사기단 미국인 모녀 구속

 
유산상속과 기업투자 등을 미끼로 돈을 가로채는 국제 이메일 사기단의 일원인 미국인 모녀가 국내에서 구속됐다.

부산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는 사기혐의로 미국인 모녀 M(67)·O(46)를 구속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들은 지난 3월부터 8월 사이 부산 해운대에 사는 러시아인 김모(32·사할린동포 3세)씨에게서 16차례에 걸쳐 9700만원을 받아 가로챈 혐의다.

피해자 김씨는 올해 초 아프리카 토고에서 보낸 “사망한 가족이 당신의 이름으로 은행에 120억원대 유산을 남겼다”는 이메일을 받았다. 이메일 발송자가 자신의 이름과 비슷해 실제 친척으로 생각했다.

김씨는 “어떻게 하면 상속받을 수 있느냐”는 답을 보냈다. 하지만 발송자는 상속금을 받으려면 변호사비·수수료 같은 명목의 돈이 든다며 미국 은행의 특정계좌로 송금을 요구했다. 돈을 요구할 때마다 마치 마지막 비용인 것처럼 둘러댔다. 돈이 입금되면 사기단은 허위의 인증서·영수증 자료를 전송해 피해자를 안심시켰다.

김씨는 지난 7일 미국 영사관 공증을 위한 대리인이라며 입국한 모녀를 만나 직접 7500달러와 현금 60만원을 건네기도 했다.

하지만 반복된 돈 요구에 의심이 든 김씨가 부산에 있는 미국영사관을 찾아가 기 작성한 공증서류와 공증비 영수증(7500달러)의 진위를 물었다. 영사관은 이런 서류에 공증을 해주지 않는다는 사실을 알고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지난 10일 출국하기 3시간 전에 부산의 한 호텔에서 모녀를 검거했다.

경찰조사 결과 모녀는 이메일로 사기를 치는 국제 이메일사기단의 수금책(은행직원 행세)으로 밝혀졌다. 경찰은 사기단이 피해자의 이메일을 해킹했거나 불법으로 유통된 이메일 주소를 취득해 메일을 보낸 것으로 보고 있다. 보낸 메일은 상속된 유산이 은행에 예치돼 있으니 찾으려면 변호사비 등을 내라거나 나이지리아에서 오염된 기름제거 사업에 투자하라고 속이는 내용 등이다. 경찰은 M·O 모녀가 국내에서 5억 상당을 편취한 3건의 추가범죄를 저지른 것을 확인하고 피해자 수사 등을 하고 있다.

김병수 국제범죄수사대장은 “친인척을 사칭하며 유산상속과 기업투자 등을 미끼로 돈을 요구하는 것은 모두 사기이고, 외국 공관에서는 이와 관련한 증빙서류와 공증서를 작성해주지 않는다”고 말했다.

부산=황선윤 기자 suyohw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