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담뱃세 인상으로 한때 주춤했던 흡연, 다시 늘어…저소득층만 금연

기사 이미지

담뱃값 인상 후 `개비 담배`를 찾는 흡연자가 늘었다. 갑째 사는 것이 부담스러워 300원짜리 개비 담배를 사는 이들다. [중앙포토]

지난해 초 담뱃세 인상으로 줄었던 담배 지출이 올 들어 다시 늘어났다. 저소득 계층만 담배 지출을 줄인 것으로 드러났다.

25일 통계청의 가계동향을 보면 올해 2분기 전국 2인 이상 가구의 월평균 담배 지출은 2만3000원으로 1년 전보다 10.9% 증가했다.

가격상승을 제외한 실질 기준으로 보면 2분기 가구당 월평균 실질 담배소비 지출은 1만3000원으로 1년 전보다 10.9% 증가했다.

담배 소비량이 담뱃세 인상으로 줄었다가 바닥을 찍고 올라가고 있는 것이다.

문제는 삶이 더 팍팍해진 저소득 계층만 담배를 덜 피웠다는 점이다.

소득 하위 20%인 1분위는 담배 지출이 1년 전보다 6.6% 감소한 1만6000원이었다. 반면 소득 하위 20∼40%인 2분위에선 담배 지출이 2만2000원으로 1.2% 소폭 증가했다.

소득 3분위의 담배 지출은 19.8%(2만8000원), 4분위는 11.7%(2만3000원) 각각 증가했다. 5분위에선 25.3%(2만6000원)나 늘었다.

실질 담배소비 지출은 소득이 월평균 100만원 미만인 구간에서 3.5%(8000원) 감소했다. 100만∼200만원 미만 구간에서도 5.3%(9000원) 줄었다. 또 200만∼300만원 구간의 감소폭은 0.9%(1만2000원)였다.

그러나 소득 600만원 이상은 27.4%(1만4000원), 300만∼400만원 구간에선 22.7%(1만5000원) 각각 늘어났다. 이 두 계층은 담뱃세 인상 효과 전인 2014년 수준으로 담배를 피운 셈이다.

담배 지출이 저소득층에서만 준 이유로는 담배 지출을 감당하기 어려워진 저소득층이 금연을 선택했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이철재 기자 seaja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