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지구 닮은 가장 가까운 행성 프록시마b 발견

  
태양계로부터 가장 가까운 항성 ‘프록시마 센타우리(Proxima Centauri)’의 주위에서 지구를 닮은 행성이 발견됐다. 이 행성은 지구와 비슷한 크기에 비슷한 환경을 가졌을 가능성이 높다.

영국 런던 대학과 퀸메리대학의 연구팀이 16년간 자료 수집을 바탕으로 24일(현지시간) 학술지 네이처(Nature)에 발표한 결과다. 연구팀은 이 행성의 이름을 ‘프록시마 b’라 불렀다. 크기는 지구의 1.3배다.

연구결과에 따르면 프록시마 b는 태양으로부터 4.24광년(약 40조1104㎞) 떨어져 있다. 공전 주기는 11.2일이다. 프록시마 켄타우리로부터 떨어진 거리도 750만㎞다. 태양과 지구 사이 거리의 20분의1 정도다.
 
암석으로 된 지표면에 생명체 존재에 필수적인 액체 상태의 물이 존재할 가능성이 크다.

천문학계는 그동안 3000개가 넘는 외계행성을 발견했지만, 대부분이 수백 광년 떨어져 있어 탐구가 거의 불가능했다. 연구팀은 칠레의 라시야에 있는 유럽남부천문대(ESO)의 특수 반사 망원경을 활용해 자료를 수집했다.

연구를 이끈 귈렘 앙글라다-에스쿠데 교수는 “현재 이 행성에 도달한다는 건 과학소설 속 이야기처럼 들릴지 모르지만 기술이 진전되면 전혀 불가능하다고 할 수만은 없다”고 말했다.

또 프랑스 몽펠리에 대학의 천문학자 쥘리앵 모랭은 “아마도 프록시마 b가 인간이 탐험할 첫 번째 외계행성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해 12월 호주 뉴사우스웨일스대학 연구팀은 학술지 천체물리학저널(ApJ)에 지구에서 14광년 떨어진 별 주위에서 생명체 존재 가능 영역을 도는 행성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울프 1061c’라는 이름의 이 행성은 적색왜성 '울프 1061' 주위를 도는 행성 3개 가운데 하나이며 질량은 지구보다 4배 이상 큰 것으로 소개됐다.

당시에도 연구진은 라 실라에 있는 ESO 3.6m 망원경의 분광기로 수집된 울프 1061에 대한 10여 년간의 관측기록을 분석해 행성을 발견했다고 설명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사진 ESO/M. Kornmesse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