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힐러리와 저녁 식사 비용이 5600만원…3주만에 350억원 모았다

기사 이미지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대선 후보 후원을 위한 만찬에 고액 입장료를 놓고 논란이 일고 있다. 그와 저녁 식사를 하기 위해서는 5만 달러(약 5600만원)를 내야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워싱턴포스트(WP)는 클린턴이 8월 들어 부자들로부터 고액 후원금을 모금하기 위한 만찬 행사를 연일 개최하고 있다고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날 제공된 야외 만찬 메뉴는 토마토와 모차렐라 샐러드, 랍스터, 페이스트리에 딸기를 얹은 케이크다. 또한 2개월 후 대통령이 될지 모르는 클린턴과의 긴밀한 대화도 보장된다.
저녁 후원을 도운 힐러리의 오랜 친구 일레인 슈스터는 “지금까지 진행한 행사중 가장 쉬웠다”면서 “모든 사람들이 참석하고 싶어했다”고 말했다

보도에 따르면 선택받은 28명만이 슈스터의 뒷마당에서 클린턴과 칵테일을 마시며 저녁식사를 즐겼다. 클린턴 캠프가 최근 3주간 부자들을 상대로 한 파티를 열어 3200만달러(359억원)를 모았다.

물론 소액 후원금도 많다. 지난 7월 클린턴 캠프는 200달러 미만의 소액 후원금으로 총 6200만달러(696억원)를 모았다.

하지만 클린턴은 이달 들어 ‘빅 머니’ 모금으로 전략을 수정했다. 그는 그린위치 코네티컷과 난터켓 매사추세츠, 비버리 힐즈 캘리포니아 등을 돌며 부자들을 만났다.

이달 초 클린턴은 “미국의 불평등이 너무 심하다. 위로 올라갈 수가 거의 없다. 오늘날 성공하기가 너무 힘들다”며 미국의 불평등 사회를 강하게 비판했다. 자신이 대통령이 되면 서민을 위한 정치를 펴겠다고 강조한 바 있다.

하지만 이 연설 전날 밤 클린턴은 미시간주 버밍엄의 한 저택에서 1인당 2만5000달러(약 2800만원)의 입장료를 받는 호화 모금 파티를 열었다. 이날 행사에는 70여 명이 모였다.
이튿날에도 클린턴은 최고급 사교클럽인 ‘시카고 클럽’에 나타났다. 시카고 클럽의 입장료는 1인당 5만 달러였다.

WP는 “최근 부자들과 벌이는 클린턴의 후원금 파티는 이 나라 최고 부자들과 그녀의 수십 년간 지속한 관계를 떠올리게 한다”며 “낙오자들의 친구가 되겠다던 그녀의 약속과 대조된다”고 지적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