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흐물흐물 움직이는 초소형 문어 로봇 개발

기사 이미지
문어처럼 흐물흐물 움직일 수 있는 초소형 로봇이 개발됐다.

미국 하버대대의 제니퍼 루이스 교수팀은 길이 5㎝의 문어 모양 로봇 ‘옥토봇(Octobot)’을 25일자(현지시간) 학술지 네이처(Nature)에 발표했다.

옥토봇은 몸 전체가 진짜 문어처럼 물렁물렁하다. 실리콘 기반의 부드러운 소재로 만들어졌기 때문이다. 또 살아있는 생물처럼 몸속에 액체와 기체가 흐르는 ‘미소유체논리회로(microfluidic logic circuit)’가 들어있다.
기사 이미지
동력원인 과산화수소가 옥토봇 회로 안에서 백금(Pt) 촉매를 거쳐 산소와 수증기로 분해된다. 이 때 나오는 산소가 다리로 주입돼 꿈틀거리게 만드는 것이다.

소량의 과산화수소수만 보충해 주면 배터리가 따로 필요 없다. 옥토봇은 50% 농도의 과산화수소 용액 1mL(밀리리터)로 최대 12분 30초까지 움직일 수 있다.
 
루이스 교수는 “정교한 논리회로를 설계한다면 옥토봇이 지금보다 더 다양한 형태로 움직일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철재 기자 seaja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