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탈리아 지진, 사망자 159명으로 늘어

기사 이미지

 
이탈리아 중부 지역에서 발생한 규모 6.2 지진 여파로 인한 사망자가 159명으로 늘었다.

마테오 렌치 이탈리아 총리가 24일(현지시간)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지진으로 최소 120명이 사망했다”고 밝혔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159명까지 늘었다. 이탈리아 정부가 집계한 부상자는 368명, 지진으로 인한 이재민은 1500명이 넘는다.

앞으로도 희생자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영국 BBC는 사망자 외에 실종자 수도 150명에 달한다고 보도했다. 건물더미에 깔려 생사를 확인하지 못한 사람도 많다. 또 희생자 가운데 어린이들이 많은 것으로 전해졌다. 여행차 방문한 외지인들도 많아 정확한 실종자와 사망자 집계가 쉽지 않은 상황이다. 아직까지 한국인 피해가 확인된 건 없다.

이탈리아 국립지질화산연구소는 24일 오전 3시 36분 지진이 발생한 이후 약 12시간이 지난 오후 3시까지 여진이 약 200차례 이어졌다고 밝혔다.

이탈리아는 유럽에서 지진이 가장 잦은 나라로, 이번 강진은 새벽 3시36분(한국시간 오전 10시36분) 발생했다. 지난 2009년에는 라퀼라에서 발생한 규모 6.3의 지진으로 300명 이상이 목숨을 잃었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