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지카 바이러스 새로운 공격 경로 확인…소뇌와 뇌들보도 손상

기사 이미지

지카 바이러스가 뇌 손상이 발생한 아이. 지카 바이러스는 대뇌피질 뿐만이 아니라 소뇌 등도 손상시키는 것으로 확인됐다. [미 방사선학회지]

태아 소두증을 일으키는 지카 바이러스의 새로운 공격 경로가 확인됐다. 미국 하버드대 의대 방사선과 연구팀은 지카 바이러스 감염된 임산부의 뱃속 태아 45명을 자기공명영상장치(MRI)를 이용해 조사했다. 그 결과 바이러스로 인한 뇌 손상은 예상보다 심각했다.

연구팀은 지카 바이러스가 대뇌피질 형성을 억제하는 것 뿐만이 아니라 뇌들보에도 문제를 일으키는 것으로 확인했다. 뇌들보는 좌뇌와 우뇌를 연결하는 뇌 중간에 있는 신경 다발이다. 뇌들보가 파괴되면 좌뇌와 우뇌가 협업할 수 없어 정상적인 활동이 불가능하다. 지카 바이러스는 뇌기저핵 손상도 가져왔다. 뇌기저핵은 뇌의 피질과 백질을 연결하는 부위다. 의학자들은 지카 바이러스가 뇌혈관 형성에도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
기사 이미지

지카 바이러스로 뇌 손상을 입은 태아를 촬영한 MRI 영상. [미 방사선학회지]

연구팀은 또 MRI 영상을 통해 지카 바이러스가 소뇌를 손상시키는 사실도 확인했다. 소뇌는 운동 및 균형감각을 관장한다.

출생 당시 소두증을 보이지 않아 문제가 없어 보이는 아기라도 성장함에 따라 뇌 발달에 악영향을 미친다는 사실도 새롭게 확인됐다. 드보라 레빈 하버드대 교수는 “지카 바이러스에 감염된 임산부가 출산한 아기의 경우 출산 이후에도 이상 여부를 면밀히 관찰해야 한다”며 “지카 바이러스는 뇌 형성 뿐만이 아니라 뇌가 형성된 다음에도 특정 부위를 파괴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미국 방사선학회지 온라인판에 최근 게재됐다.
강기헌 기자 emck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