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탈리아 강진, 223명 사망·실종…“단테의 지옥 같아”

24일 오전 3시36분(현지시간) 이탈리아 중부에서 규모 6.2의 지진이 발생해 최소 73명이 숨지고 150여 명이 실종됐다(한국시간 24일 오후 11시 현재). 이탈리아 관영 RAI방송은 건물 잔해에 깔린 사람이 많아 사상자가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중부 산악 마을 곳곳 폐허로

지진은 중세 문화유적지 페루자에서 남동쪽으로 70㎞, 수도 로마에서 북동쪽으로 100㎞ 떨어진 노르차에서 발생했다. 진원 깊이가 10㎞로 얕아 로마에서도 진동이 느껴질 만큼 강력했다. 이후 라치오주의 소도시 아마트리체에서 규모 4.6의 여진이 일어나는 등 여진이 55차례 이어졌다. 피해는 움브리아·라치오·마르케 등 이탈리아 중부 3개 주의 경계에 인접한 산악 마을들에 집중됐다. 정부는 한국 교민이나 여행객 피해가 있는지 확인하고 있다.
기사 이미지
진원지에서 10㎞ 남쪽에 위치한 인구 2500여 명의 아마트리체는 폭격을 맞은 듯 건물 대부분이 붕괴됐다. 이 마을 명물인 시계탑의 시곗바늘은 지진이 덮친 오전 3시36분을 가리킨 채 멈췄다. 세르조 피로치 아마트리체 시장은 RAI에 “마을 절반이 붕괴돼 사라졌다. 아마트리체는 이제 없다”고 말했다. 한 목격자는 참혹한 광경에 “단테의 지옥(Inferno)이 따로 없다”며 울부짖었다.

이기준 기자 foridealis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