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 대통령 “김정은 성격 예측 어려워…SLBM 현실적 위협”

박근혜 대통령은 24일 “북한이 오늘 새벽 잠수함을 이용한 SLBM을 발사했는데, 이제 북한 핵과 미사일 위협은 더 이상 가상의 위협이 아니라 현실적인 위협이 되고 있고 시시각각 그 위협이 다가오고 있다”고 말했다.
기사 이미지

박근혜 대통령이 24일 을지프리덤가디언(UFG) 연습이 진행되고 있는 전방부대를 방문해 김운용 육군 2군단장으로부터 무인기에 대한 보고를 받고 있다. 박 대통령은 이날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과 관련해 “더 이상 가상의 위협이 아니라 현실적인 위협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오른쪽은 장준규 육군참모총장. [사진 청와대]

박 대통령은 이날 오후 을지프리덤가디언(UFG) 훈련 점검차 중부전선 전방부대를 방문한 자리에서 “북한이 1인 독재하에 비상식적 의사결정 체제라는 점과 김정은의 성격이 예측이 어렵다는 점을 감안하면 이러한 위협이 현실화될 위험성이 매우 크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대통령이 북한을 1인 독재로 규정하고 김정은의 예측 불가능한 성격까지 거론하며 북한 위협을 강조한 것은 이례적이다.

“북한 1인 독재 비상식적 의사결정
내부 동요 막으려 도발 가능성 커?
군에 “주저말고 강력히 응징” 지시
북, 을지연습 시작하자 기습 발사

박 대통령은 전방부대장들에게 “북한은 연초부터 핵실험과 장거리 미사일 발사를 감행한 데 이어 최근엔 노골적인 선제 타격 위협과 협박도 서슴지 않고 있다”며 “고립과 경제난이 심화되고 고위층까지 연쇄 탈북하는 상황에서 북한 내부의 동요를 막기 위해 다양한 도발을 할 가능성도 높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 우리 군의 역할과 사명이 그 어느 때보다도 중요하다”며 “앞으로도 북한을 압도할 수 있는 정신적·물리적 대비태세를 확립해 국가와 국민의 안위를 확고하게 지켜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박 대통령은 특히 “지난해 북한 포격 도발 당시 우리 군은 현장 지휘관의 판단에 따라 신속하고 단호히 대응해서 적을 응징하는 믿음직한 모습을 보여줬다”며 “군의 이러한 대응은 북한 지도부엔 남한에 밀린 충격적 사건으로 받아들여져서 ‘8월의 수치를 잊지 말라’고 강조하고 있다고 한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우리의 단호한 대응이 북의 도발 의지를 위축시켰음을 알 수 있다”며 “앞으로도 북한이 도발하면 어떠한 주저함도 없이 단호하고 강력히 응징하라”고 지시하기도 했다.
 
▶관련 기사 ‘콜드 론칭’ 등 작년부터 본격 실험…7차례 실패 끝에 500㎞ 날려보내

박 대통령이 전방부대 방문은 취임 후 세 번째지만 UFG 훈련기간 중 방문한 건 처음이다. 지난해까지 박 대통령은 UFG 연습기간에 정부종합상황실과 합참·연합사지휘소 등을 방문했다. 청와대는 이날 전방부대 방문 배경에 대해 “북한의 도발 가능성이 증대되는 엄중한 안보 상황 속에서 현장 부대의 실질적인 대비태세를 점검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 대통령은 부대에서 무인항공기(UAV), K-9 자주포, MLRS 다연장 로켓 등 각종 무기의 성능과 실제 운용에 대한 브리핑을 들었다. 이어 모범 사병들과 악수·포옹을 하며 노고를 치하했다.

김정하 기자 wormhol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