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북쪽 고정된 사드, 남·동·서해서 잠수함이 쏘면 요격 못해

미국은 핵 탑재가 가능한 전략폭격기 B-1, 2, 52와 함께 미니트맨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트라이던트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을 3대 핵전력으로 꼽는다. 그런 점에서 북한이 24일 발사 실험에 사실상 성공한 SLBM은 한국군엔 위협이다.

수심 20m서 발사해 탐지도 어려워
미국, 3대 핵전력 중 하나로 꼽아
2단계 로켓에 고체연료 기술까지
현재 구축 중인 킬체인 무력화 우려

예비역 장성들의 모임인 성우회 관계자는 “한국군 단독으로 북한의 지상 미사일을 탐지하고 방어하기도 버거운데 SLBM이 전력화된다면 부담이 배가될 것”이라고 말했다. SLBM의 전략적 가치는 사전 탐지가 불가능하고 요격이 쉽지 않다는 점에 있다. 소음을 줄이기 위해 배터리로 움직이는 잠수함은 충전 과정에서 선체를 물 밖에 드러내는 순간을 제외하곤 찾기가 어렵다. SLBM은 수중 10~20m에 있는 잠수함이 압력을 이용해 미사일을 물 밖으로 밀어낸 뒤(사출 단계) 공중에서 점화해 발사하는 콜드 론칭(cold launching) 방식을 사용한다.
 
▶추천 기사 기대 안고 중국 갔는데…힘 못쓰는 삼계탕
기사 이미지
이날 북한이 발사한 SLBM은 500여㎞를 날아갔다. 이 정도 를 날아가려면 2단계 로켓과 고체 연료가 필요하다. 로켓의 원활한 분리를 통해 미사일을 멀리 보내는 것은 핵심 기술 중 하나다. 액체 연료에 비해 상대적으로 안정적인 고체 연료를 사용한 것 또한 진일보한 점이다. 물속에서 미사일 발사가 가능하기 때문에 24시간 감시하며 발사를 감지하는 육지의 미사일과 달리 사전에 공격 징후를 판단하기 어렵다. 한국 해군의 초대 잠수함 전단장을 지낸 김혁수 예비역 준장은 “잠수함은 부대를 출발해 수중 항해를 할 경우 사실상 탐지가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특히 북한의 SLBM인 ‘북극성 1호’는 이번 발사 실험에선 고각 발사를 통해 고도를 높여 500㎞를 날아갔다. 고도를 조절할 경우 2000㎞ 이상 비행할 것으로 추정된다. 만약 북한이 신포항 앞바다로 이동해 수중에서 미사일을 쏜다면 한반도 전역은 물론 미군 증원세력이 머물고 있는 일본과 오키나와섬 전체도 공격 대상이 될 수 있다.
기사 이미지
박휘락 국민대 정치대학원 교수는 “북한이 SLBM에 핵을 탑재할 경우 잠수함이 접근해 미사일이 도달하는 거리는 핵 미사일 공격 범위가 되기 때문에 북한의 핵 위협 범위가 확대되는 것”이라며 “유사시 미국 서부 해안에 있는 도시들을 위협하며 미국의 전쟁 개입을 막고 한국을 고립시키려는 전략도 숨어 있다”고 분석했다.
 
▶관련 기사
① 아베 “유엔 결의 위반…용서 못할 폭거” 왕이 “사태 긴장 시켜…”
② 박 대통령 “김정은 성격 예측 어려워…SLBM 현실적 위협”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체계로도 SLBM을 막는 데는 한계가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SLBM은 속도가 음속(마하)의 7배(초속 2.3㎞) 이상이다. 잠수함이 육지 가까이 이동해 발사할 경우 탐지를 하더라도 요격이 쉽지 않다. 300㎞를 날아가는 데 2분 남짓 걸린다. 사드는 ‘탐지-분석-추적-요격미사일 발사’ 과정을 거친다. 사드 레이더에 포착되기만 하면 요격은 가능할 수 있다.

하지만 성주군에 배치될 사드 레이더가 탐지할 수 없는 동·서해안 남쪽 또는 남해안으로 잠수함을 몰고 와 미사일을 쏠 경우 막기 어렵다. 또 북한이 SLBM을 갖출 경우 한국군이 구축 중인 킬 체인(Kill Chain)을 무력화할 수 있다는 우려가 있다. 킬체인은 북한이 핵이나 미사일 등 대량살상무기를 이용한 공격이 명백할 경우 선제 타격하는 개념이다.

정용수·박성훈 기자 nky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