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 달 전 손사래 쳤던 왕이, 이번엔 윤병세에게 “라오펑유”

한·중·일 외교장관은 24일 북한의 핵·미사일 문제에 대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를 포함한 국제사회의 대응을 주도해 나가기로 합의했다. 3국 외교장관은 이날 일본 도쿄에서 회담을 열고 북한에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발사를 비롯한 도발 자제와 안보리 결의를 촉구해 나간다는 데도 의견을 같이했다.
기사 이미지

24일 일본 총리 관저를 방문해 아베 신조 일본 총리(오른쪽)를 만나는 윤병세 외교부 장관(왼쪽)과 왕이 중국 외교부장(가운데). 한·중·일 외교장관은 이날 도쿄에서 회담을 갖고 북한에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발사를 비롯한 도발 자제와 안보리 결의를 촉구해 나간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 [도쿄 로이터=뉴스1]

윤병세 외교부 장관은 회담 후 기자회견에서 “북한이 SLBM 발사를 포함해 핵과 탄도미사일 능력을 고도화하는 가운데 선제 핵 타격과 추가 핵실험 가능성을 위협하는 현 상황의 시급성과 심각성에 대해 강조했다”고 밝혔다.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외상은 “북한의 도발 행위는 결단코 용인할 수 없으며 북한에 즉각 항의했다”고 말했다.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은 “중국은 북한의 핵과 미사일 개발에 반대하며, 한반도의 정세 불안을 고조시키는 말과 행동에도 반대한다”고 밝혔다.

왕 “사드 결연히 반대” 변함없지만
“한·중 협상으로 해결책” 대화 강조
북핵·SLBM 안보리 공동 대응 합의
“3국 정상회의 연내 개최 가능성 커”

윤 장관은 기자간담회에서 연내 한·중·일 정상회의의 일본 개최에 대해 “3국이 의견을 잘 조율하면 4분기 적절한 시점에 실현될 가능성이 상당히 크다”고 말했다. 그렇게 되면 박근혜 대통령의 취임 후 첫 방일이 이뤄지게 된다. 일본 정부는 이날 회담 전 각의(국무회의)를 열고 위안부 지원을 위해 설립된 한국의 화해·치유재단에 10억 엔(약 112억원)을 출연하기로 결정했다.

이날 한·중·일 외교장관 회의를 계기로 열린 한·중 양자회담은 중국이 미국의 한국 내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체계 배치 결정에 대한 비난의 수위를 높이면서 어느 때보다 관심이 집중됐다. 왕 부장은 기자들에게 사드에 대해 두 가지 메시지를 던졌다. 하나는 기존의 반대 입장이다. “중국은 미국이 한국에 사드 체계를 배치하는 데 결연히 반대한다. 우리는 이 문제가 한·중의 우호 협력 관계에 엄중하게, 심지어 전면적으로 영향을 주는 것을 보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다른 하나는 협상론이다. “한·중이 협상을 진행해 쌍방이 모두 받아들일 수 있는 해결책을 찾기 바란다”고 설명했다. 입장 차를 확인하면서도 대화는 해나가겠다는 얘기였다. 왕 부장은 회담에서 “중국의 전략안보 이익을 해치는 어떠한 행위도 받아들일 수 없다. 한국 측은 냉정하게 이해득실을 따져보기를 희망한다”는 발언도 했다.

왕 부장은 지난달 말 라오스에서 열린 한·중 회담에선 사드 문제를 두고 “한국이 신뢰를 훼손시켰다”며 공격적인 태도를 보였다. 또 윤 장관의 모두발언을 듣던 중 불만이 있는 듯 손사래를 치거나 턱을 괸 채로 발언을 듣기도 했다. 하지만 이날 회담에서 왕 부장은 기본 입장만 표명했을 뿐 부드러운 모습으로 일관했고 윤 장관을 ‘라오펑유(老朋友·오랜 벗)’라고 불렀다고 회담 관계자가 전했다.

이날 한·일 외교장관 회담에서 기시다 외상은 윤 장관에게 “(서울 일본대사관 앞에 있는 위안부) 소녀상에 대해 철거 노력을 해줄 것을 요구했다”고 밝혔다. 그는 “소녀상 문제의 적절한 해결을 위해 노력하는 것을 포함해 한·일 합의의 성실한 이행을 요구했다”고 말했다.

중·일 외교장관 회담에서는 다각적인 관계 개선 방안을 모색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중국 측은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매달려 온 중·일 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을 내비쳤고, 일본 측은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의 성공을 위해 협력하겠다고 화답했다. 그러나 영유권 갈등이 있는 동중국해 센카쿠 열도(중국명 댜오위다오)를 둘러싸고는 양측이 양보할 수 없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도쿄=오영환 특파원, 서울=유지혜 기자 hwas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