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사들과 얘기해 추가 수사 않기로” 홍만표, 작년 10월 정운호에게 문자

기사 이미지
검사장 출신 홍만표(57·사진) 변호사가 지난해 정운호(51) 전 네이처리퍼블릭 대표의 100억원대 상습도박 사건 수사 과정에서 ‘검사들과 얘기해 추가 수사를 하지 않기로 했다’는 등의 문자메시지를 정 전 대표에게 보낸 사실이 드러났다.

첫 공판서 구명 로비 증거 공개돼

24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1부(부장 김도형) 심리로 열린 홍 변호사의 첫 재판에서 검찰은 혐의를 입증할 주요 증거에 대한 서증조사를 진행했다. 홍 변호사는 정 전 대표가 100억원대 해외 원정도박 사건으로 검찰 수사(지난해 7~10월 진행)를 받자 서울중앙지검 간부 등에게 청탁한다는 명목으로 정 전 대표에게서 세 차례에 걸쳐 3억원을 받은 혐의(변호사법 위반) 등으로 지난 6월 기소됐다.

검찰은 지난해 10월 정 전 대표와 홍 변호사가 나눈 문자메시지를 증거로 제시했다. 여기엔 홍 변호사가 정 전 대표에게 “(검찰이) 영장 청구했다고 하니 향후 수사 확대 방지, 구형 최소화에 힘써 보자” “차장·부장(검사) 통해서 추가 수사하지 않는 걸로 얘기했다”고 보낸 내용이 적혔다.

검찰은 홍 변호사가 당시 서울중앙지검 강력부 수사팀과 지휘라인 등에 통화를 시도하거나 통화한 내역도 공개했다. 홍 변호사가 전관 신분을 이용해 ‘전화 변론’을 했다는 혐의를 입증할 증거라면서다. 내역에는 당시 사건 담당 부장검사와 최윤수 3차장 검사(현 국가정보원 2차장), 박성재 서울중앙지검장(현 서울고검장),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 등이 들어 있다.

하지만 정 전 대표는 구속됐다. 지난해 12월 1심에서 징역 1년을 선고받았다. 검찰은 지난 1월 정 전 대표가 서울구치소로 접견 온 형과 나눈 대화가 담긴 조서를 제시하며 “정 전 대표가 ‘홍만표도 도와주려고 했는데 악연이야’ ‘나 못 나가면 홍만표 고소해 버릴 거야’ 등의 말을 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홍 변호사 측은 “정 전 대표로부터 받은 돈은 변호사 사무실 개업 준비를 위해 쓰라고 해 호의로 받은 것”이라며 “검찰 고위 간부에게 정 전 대표의 구속을 면하게 해 달라고 부탁한 적이 없다”고 반박했다. 이날 피고인석에 앉은 홍 변호사는 재판 내내 굳은 표정을 지었다. 증거 관련 서류에 직접 펜으로 줄을 긋거나 메모를 하기도 했다.

김선미 기자 calli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