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부고] ‘항명 파동’ 김영한 전 민정수석 간암으로 별세

기사 이미지
김영한(사진)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지난 21일 지병인 간암으로 별세했다. 향년 59세.

“조용히 장례를” 뒤늦게 알려져

김 전 수석은 지난해 1월 ‘정윤회 문건’ 유출 사건과 관련한 현안보고를 받는 국회 운영위 출석 요구를 거부하고 사표를 내 ‘항명 파동’ 논란을 일으켰다. 24일 법조계 등에 따르면 평소 간암을 앓고 있던 김 전 수석이 지난 21일 오전 3시쯤 입원해 있던 서울아산병원에서 숨졌다.

경북 의성 출신으로 경북고와 연세대 경제학과를 졸업한 김 전 수석은 사법연수원(14기) 수료 후 검사로 임관해 대검 공안1·3과장, 서울지검 공안1부장, 대검 강력부장을 지낸 공안통이다. 2012년 7월 퇴임 후 변호사로 일하다 2014년 6월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임명됐다. 그해 11월 ‘비선 실세’ 의혹을 받았던 정윤회씨에 대한 조사 문건 유출 사건이 터졌고, 김기춘 당시 비서실장으로부터 “국회 운영위원회에 출석하라”는 지시를 받았지만 이를 거절하고 사의를 밝히면서 ‘항명 파동’의 당사자가 됐다. 그의 후임자가 우병우 현 민정수석이다.

바른 관계자는 “‘아무에게도 알리지 말고 장례를 치러달라’는 유언에 따라 별세한 다음날 장례를 마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최선욱 기자 isotop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