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7세 차이 신하균·김고은 두 달째 열애 중

기사 이미지

신하균(左), 김고은(右)

배우 신하균(42)과 김고은(25)이 2개월째 열애 중이다. 두 사람의 소속사인 호두앤유엔터테인먼트는 24일 “둘은 영화계 선후배 사이로 지내다가 취미가 같아 더욱 가까워졌고, 두 달 전부터 연인 사이로 발전했다. 진지하게 만나고 있다”고 열애 사실을 인정했다. 신하균과 김고은은 같은 소속사 선후배로 동료 연예인들과 함께 스킨스쿠버 모임을 통해 친분을 쌓은 것으로 알려졌다.

스킨스쿠버 모임서 친분 쌓아

두 사람의 나이 차이는 17살이다. 영화 ‘은교’를 통해 이름을 알린 김고은은 과거 한 특강에서 “감정이 있다면 50세 연상과도 사랑이 가능하다”고 말한 바 있다. 신하균은 현재 자신이 주연한 영화 ‘올레’의 25일 개봉을 앞두고 홍보 활동에 한창이고, 김고은은 김은숙 작가의 신작 tvN 드라마 ‘도깨비’를 준비 중이다.

임선영 기자 youngc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