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독자 이벤트] 스페인의 유쾌한 식사 시간 벽화 속 여인은 왜 뾰로통할까요 外

여행지에서 직접 찍은 사진과 사진에 얽힌 이야기를 보내 주세요. 3명의 독자를 선정해 여행박사 제공 20만원 여행 상품권, 호텔 2인 식사권, 롯데월드 자유이용권(4장) 등을 선물합니다. 마감일은 매달 10일입니다. e메일 jtravelm@gmail.com으로 여행지에서 찍은 사진 파일을 보내면 됩니다.



스페인의 유쾌한 식사 시간 벽화 속 여인은 왜 뾰로통할까요
 
기사 이미지

저는 중학교 선생님입니다. 남들 다 여름에 휴가를 갈 때 저는 겨울에 여행을 떠나요. 여름보다는 겨울에 여행하는 것이 훨씬 저렴하더라고요. 지난겨울에는 스페인에 다녀왔습니다. 사진은 프라도 미술관 앞에 있는 ‘에스타도 푸로’라는 레스토랑에서 찍은 것입니다. 유쾌하게 밥을 먹는 사람들과는 달리 벽화 속 여인은 뾰로통한 표정을 짓고 있었어요. 그 대조적인 모습이 재밌어서 밥을 먹다 말고 사진을 찍었습니다. 그때 먹은 하몽의 맛도, 그날의 분위기도 새록새록 생각이 나네요.

▶ 함선희(경기도 구리시) | 더 플라자 호텔 2인 식사권

 


지구 반대편서 본 티코, 반가운 마음에 찰칵

 
기사 이미지

대학생 때부터 10년 넘도록 남미 여행을 꿈꿔 왔지만 쉽사리 도전할 수가 없었습니다. 어릴 때는 돈이 없었고 직장을 갖고 나서는 시간이 없더라고요. 그러던 차에 이직할 기회가 생겼고 그 틈에 남미로 날아갔습니다. 페루 쿠스코 아르마스 광장에 앉아 있는데, 익숙하게 생긴 차 한 대가 슥 지나갔습니다. 바로 티코! 우리나라에서는 거의 찾아볼 수 없는데 생각지도 못하게 지구 반대편에서 보게 된 것입니다. 반가운 마음에 얼른 카메라를 들어 사진을 찍었습니다.

▶ 신석종(인천시 중구) | 여행박사 20만원 여행 상품권

 

메타세쿼이아 숲길은 혼자 걸어도 좋네요
 
기사 이미지

지난 6월에 제대하고 전남 담양으로 혼자 여행을 다녀왔습니다. 며칠 집에서 빈둥 거리다 보니 담양 메타세쿼이아 거리가 생각났거든요. 군대 가기 직전 고등학교 동창들과 함께 1박 2일 여행을 간 곳이 담양이었습니다. 2년 전에는 남자 여섯 명이 시끄럽게 떠들며 정신없이 돌아다녔는데, 이번에는 저 혼자였습니다. 하늘로 쭉쭉 뻗은 메타세쿼이아 나무는 그때나 지금이나 여전한 모습이었습니다. 메타세쿼이아 숲길은 혼자 걸어도 좋은 곳이었습니다.

▶ 김범민(서울시 서초구) |  롯데월드 자유이용권(4장)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