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공항서 환전 외화, 10월부터 40여 종으로 확대

올해 4분기부터 베트남 동화·러시아 루블화 등 주요통화가 아닌 외화와 외국 동전을 환전하기 쉬워진다. 금융감독원은 인터넷으로 환전신청한 뒤 은행 공항 영업점에서 수령할 수 있는 외화의 종류가 10여 종에서 40여 종으로 늘어난다고 24일 밝혔다.

현재 10여 종…동전도 바꿔줘

이에 따라 베트남 동화, 인도네시아 루피화, 말레이시아 링깃화, 러시아 루블화 등 은행 영업점에서 구하기 힘들거나 현재 인터넷 환전신청 대상이 아닌 통화들도 쉽게 바꿀 수 있게 된다. 현재 인터넷 환전신청 대상 통화는 KEB하나은행만 44종일 뿐, 대부분의 은행들은 10여 종에 불과하다.
기사 이미지
인터넷 환전신청 후 공항이 아닌 일반 영업점에서 수령할 수 있는 통화의 수도 10여 종으로 늘어난다. 기업은행은 6종에서 17종으로, 농협은행은 4종에서 14종으로 늘릴 계획이다.

신한·국민·우리은행은 모든 영업점에서 달러·엔·유로·스위스프랑·캐나다달러·홍콩달러 동전을 환전해주기로 했다. 지금은 하나은행만 전 영업점에서 영국파운드·호주달러까지 포함해 8종의 동전 환전이 가능하다. 또 100만원 이하의 소액 인터넷 환전은 본인 인증과 로그인 절차 없이도 신청이 가능해진다. 은행연합회 홈페이지에서 각 은행별 인터넷환전 가능통화와 수수료율을 한꺼번에 확인할 수도 있게 된다. 지금은 개별 은행 홈페이지를 방문해야 환전 관련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환전을 쉽게 하는 조치는 올 4분기부터 내년 1분기까지 순차적으로 시행된다.

박진석 기자 kaila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