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맛있는 도전] 차별화된 공법 적용 … 배 아픔의 원인 없앤 ‘락토프리 우유’인기

기사 이미지

‘소화가 잘되는 우유’는 매일유업만의 락토프리 공법으로 유당만 제거하고 맛과 단백질, 비타민 등의 영양소는 그대로 담았다. [사진 매일유업

우유는 성장기 유아·청소년들의 필수 섭취식품으로 추천할 정도로 영양소가 풍부하다. 하지만 우유를 소화하기 어려워 피하는 사람들도 있다. 이는 우유에 있는 유당 성분 때문일 가능성이 높다. 이를 유당불내증이라고 부른다.

매일유업

유당불내증은 우유를 마셨을 때 소화가 잘 되지 않아 가스가 차거나 복통·설사 등을 하는 증상을 일컫는다. 이는 몸에 우유 속 유당인 락토스의 분해를 도와주는 유당분해효소(락타아제)가 충분치 않기 때문에 나타나는 현상이다. 유당불내증은 유아보다 성인에서 흔히 볼 수 있다. 전문가들은 그 이유로 모유를 먹는 아기에게는 유당분해효소가 풍부히 존재하지만 이유기를 거치면서 유당분해효소가 서서히 감소하고 성인이 되면 유당분해효소가 줄어들기 때문이라고 분석한다. 몸에서 유당분해효소가 부족할 경우 우유를 마시면 유당이 소화되지 않은 상태로 대장에 들어가 혈액 속 수분을 대장으로 끌어들여 설사를 하거나 대장 속 박테리아가 유당을 분해하면서 산과 가스를 과도하게 발생시켜 복통을 유발시키는 것이다.

매일유업은 배 아픔의 원인이 되는 유당을 제거한 락토프리우유 ‘소화가 잘되는 우유’를 판매 중이다. ‘소화가 잘되는 우유’는 지난 2005년 출시됐다. 매일유업 관계자는 “건강을 위해 우유를 편하게 마실 수 있도록 락토프리 우유 대중화에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전했다.

칼슘·단백질·비타민은 그대로
실온에서도 신선한 멸균우유 선봬


‘소화가 잘되는 우유’는 매일유업만의 차별화된 락토프리 공법으로 유당만 분리해 제거하고 우유 본연의 맛과 단백질, 비타민 등의 영양소는 그대로 담았다. 매일유업 관계자는 “한국인에게 부족한 칼슘은 2배로 강화했다. 지난해에는 매일유업이 경희대학교병원 소화기내과 장영운 교수팀과 연구를 진행해 락토프리 우유의 유당불내성 증상 완화 효과를 입증함으로써 제품에 대한 신뢰도를 더욱 강화했다”고 설명했다.

‘소화가 잘되는 우유’는 소비자가 취향에 따라 선택할 수 있도록 오리지널(930㎖·180㎖ 용량) 및 저지방(930㎖) 제품을 선보이고 있다. 저지방 제품은 일반우유 대비 지방을 50% 이상 줄여 여름철 다이어트로 인해 칼로리 섭취를 신경 쓰는 사람들도 선택할 수 있다

매일유업은 올해 실온에서도 신선하게 보관이 가능한 멸균제품을 새롭게 출시했다. 소비자들이 언제 어디서나 ‘소화가 잘되는 우유’를 즐길 수 있도록 무균포장 기술을 적용했다. 190㎖ 용량으로 여름철 야외 나들이 활동 시 휴대가 간편하다.

한편 매일유업은 ‘소화가 잘되는 우유’ 공식 페이스북( facebook.com/maeil.lactosefree)을 통해 유당불내증과 제품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고, 다양한 프로모션을 통해 소비자와 소통하고 있다.

‘소화가 잘되는 우유’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매일유업 고객상담센터(1588-1539)로 문의하면 된다.

배은나 객원기자 bae.eunn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