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마산 야구장 매점에서 부탄 가스통 폭발해 8명 부상


23일 오후 6시31분쯤 경남 창원시 마산회원구 양덕동 마산야구장 내 1루 쪽 매점에서 부탄가스 용기가 폭발했다.

이 사고로 A씨(39·여) 등 매점 직원 3명과 손님 5명 등 8명이 얼굴과 팔 등에 1~2도의 화상을 입고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 등에 따르면 이날 사고는 매점에서 직원이 1회용 부탄가스를 사용해 스테이크를 굽던 중 갑자기 펑하는 소리와 함께 가스통이 터지면서 발생했다. 이어 불길이 인근 직원들과 손님들을 덮치면서 피해가 커졌다. 이날 마산야구장에서는 NC다이노스와 기아 타이거스의 경기가 진행 중이었다. 경찰은 부상자들과 목격자들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다.

창원=위성욱 기자 w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