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삼성 대졸신입 공채 다음달 오픈…대기업 하반기 채용 본격화


삼성그룹의 2016년 하반기 대졸 신입사원 공채가 다음달 9일 열린다.

23일 삼성에 따르면 삼성은 다음달 대졸 신입사원(3급) 공채를 열고 9일부터 20일까지 그룹 채용사이트 ‘삼성커리어스’(http://careers.samsung.co.kr)를 통해 원서를 접수한다. 지원자 한 사람 당 계열사 한 곳만 지원 가능하다.

삼성직무적성검사(GSAT)는 10월 16일로 예정됐다.

이전에는 일정 수준의 어학 성적과 학점을 충족하는 지원자는 모두 GSAT을 볼 수 있었지만 지난해 하반기부터는 직무 적합성 평가 과정이 추가됐다.

직무 정합성 평가 기준은 지원서에 기재된 전공과목 이수 내역, 활동경험, 에세이 등이다. 지원자가 해당 직무의 역량을 쌓고자 했던 노력과 성취한 내용을 본다.

삼성 측은 직무 적합성 평가를 통해 허수 지원자가 상당수 줄어들 것으로 기대한다. ‘일단 지원하고 보자’는 생각이 의미가 없어지기 때문이다.

GSAT 이후로는 실무 면접과 창의성 면접, 임원 면접 과정을 거쳐 최종 합격자를 선발한다.

이번 공채의 정확한 채용 규모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다만 2014년 말부터 진행된 방산ㆍ화학부문 계열사 매각 등의 여파로 지난해 채용 규모(대졸ㆍ고졸 신입, 경력 포함 1만 4000여명)보다는 줄어들 전망이다.

현대차그룹은 오는 31일부터, SK와 LG그룹은 다음달 1일부터 계열사별로 원서 접수를 시작한다.

백수진 기자 peck.soo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