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마산야구장 매점에서 부탄가스 '펑'…8명 화상 입고 병원행

기사 이미지

1회용 부탄가스 폭발 사고가 발생한 마산야구장 내 매점. [사진 창원소방본부]


프로야구 경기가 열리는 야구장 매점에서 부탄가스가 폭발해 8명이 화상을 입었다.

23일 오후 6시 30분쯤 프로야구 NC다이노스와 KIA타이거즈의 경기를 앞둔 경남 창원시 마산야구장에서 조리용 부탄가스 용기가 폭발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폭발은 마산야구장 내 1루쪽 스테이크를 판매하는 매점에서 일어났다.

창원소방본부에 따르면 매점 직원이 사용하던 토치에 연결된 1회용 부탄가스통이 갑자기 ‘펑’ 소리를 내며 터졌다.

기사 이미지

폭발한 부탄가스통과 토치. [사진 창원소방본부]


불길이 순식간에 번지면서 옆에서 일을 하던 직원들과 철판 앞에서 기다리던 손님들까지 화상을 입었다.

이모(39ㆍ여)씨 등 매점 직원 3명과 손님 5명이 곧바로 병원으로 옮겨졌다. 이들은 얼굴과 팔 등에 1~2도 화상을 입은 것으로 확인됐다.

소방당국은 목격자와 매점 직원들의 증언을 토대로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다.

NC다이노스와 KIA타이거즈의 경기는 정상적으로 진행됐다.

백수진 기자 peck.soo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