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핫소스로 목욕 해보니…“지옥 다녀온 느낌”

 

좋다는 뜻의 ‘따봉’과 벌레 ‘충(蟲)’를 합친 신조어 따봉충.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서 사람들의 관심을 받기 위해 무엇이든 도전하는 사람을 일컫는 말이다.

이들은 불을 끄는 데 쓰이는 소화기를 먹거나 변기 물에 라면을 끓여 먹는 등의 엽기적인 행동을 동영상이나 사진으로 찍어 SNS에 올리는 게 주 일이다. 이들의 행동은 무모해 보일 때가 많지만 인간의 호기심을 자극할 때도 있다.

상식적으로 황당한 일인 줄 알지만 그래도, 어쩌면이라는 궁금증을 자아낸다. 최근 유튜브에서 화제가 되고 있는 ‘핫소스로 목욕하기’라는 주제의 인기 동영상도 마찬가지다. 100년을 산다고 해도 핫소스로 목욕할 일은 없겠지만 그래도 문득 사람 피부가 버텨낼 수 있을지 궁금해 진다. 버틴다면 얼마나 버틸 수 있을까. 

이달 3일 공개된 ‘핫소스로 목욕하기’ 영상에선 한 남성이 욕조에 핫소스 1250병을 쏟아 부은 뒤 자신만만한 표정으로 “세상에서 가장 매운 욕조”라며 “오늘 핫소스로 목욕해 보겠다”고 말한다.
 
핫소스로는 모자랐는지 빨간 고추까지 첨가했다. 그런 뒤 용감하게 입수하지만 곧 얼굴이 일그러지기 시작한다. 몇 초 지나지 않아 자신만만한 표정은 온데간데 없어졌다. 기어코 얼굴까지 핫소스에 집어 넣더니 “오 마이 갓! 내 엉덩이!”라고 소리치며 욕조를 뛰쳐나온다.

재빨리 타월과 물로 닦아보지만 피부는 이미 울긋불긋 부어 올랐다. 그는 핫소스로 목욕한 소감을 “마치 지옥에 다녀온 느낌”이라고 말한다.

요즘 국내에선 355㎖ 핫소스 한 병이 대략 7000원 정도하니 이 남성은 핫소스 값으로만 약 870만원을 쓴 셈이다. 그래도 이 4분 52초짜리 영상을 공개한 지 20일 만인 23일 현재 조회수가 210만을 향해 달려가고 있다.

좋아요를 누른 사람도 5200명에 이른다. 물론 싫어요를 누른 사람도 2000명이 넘지만, 조회수 210만에 좋아요 5200명이라면 이 남성은 지옥을 다녀온 여비로 만족하지 않을까.

황정일 기자 obidiu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