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부영, 삼성생명에 이어 삼성화재 사옥도 매입

기사 이미지
부영그룹이 삼성생명 사옥에 이어 삼성화재 본사 사옥도 매입한다.

삼성화재는 서울 을지로 본사 사옥 매각에 대한 우선협상 대상자로 부영을 선정했다고 23일 밝혔다. 삼성화재는 지난달 이 건물의 매각 공고를 내고 이달 초 입찰을 마감했다. 입찰에는 4∼5곳이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화재 을지로 사옥은 지상 21층, 지하 6층으로 연면적 5만4653㎡(1만6533평 상당) 규모다. 지난 1987년에 준공됐다.

금융권에선 부영이 4000억원 대 중반의 매수 가격을 써낸 것으로 보고 있다. 양측은 다음달에 관련 양해각서(MOU)를 체결할 계획이다. 매각 작업이 끝나면 삼성화재는 연내 서울 서초동에 있는 삼성전자ㆍ삼성물산 사옥으로 이전한다.

부영은 지난 1월 삼성생명이 소유했던 태평로 사옥을 매입한 데 이어 올 들어 연달아 삼성그룹 금융 계열사의 사옥을 사들이게 됐다.

하남현 기자 ha.nam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