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러버덕 놀던 석촌호수에 수퍼문 뜬다…롯데백화점 '수퍼문 프로젝트'

기사 이미지

다음달 1일부터 잠실 석촌호수에 설치되는 수퍼문. [사진 FRIENDSWITHYOU INC.]


올해 추석 석촌호수에는 두 개의 보름달이 뜬다.

2년 전 고무 오리 인형을 석촌호수에 띄운 ‘러버덕 프로젝트’로 화제를 모았던 롯데백화점이 이번에는 보름달 모형을 띄운다.

롯데백화점과 롯데물산, 송파구청 등은 9월 1일부터 10월 3일까지 잠실 석촌호수와 롯데백화점 잠실점 주변에서 ‘수퍼문 프로젝트’를 선보인다고 23일 밝혔다.

수퍼문 프로젝트에는 미국과 쿠바 출신 작가 2명으로 구성된 공공미술 작가 그룹 ‘프렌즈위드유’(FriendswithYou)가 참여한다.

석촌호수에 떠오를 수퍼문은 지름 20m 크기의 달 모형에 작가들이 귀여운 표정을 그려넣어 완성했다. 내부에는 조명이 설치돼 해가 지고 난 뒤 7가지 빛깔로 호수를 비출 예정이다.

달 주변에는 우주 행성을 상징하는 4~5m 크기의 작품 8점이 함께 놓인다.

프로젝트를 주관한 롯데백화점 측은 ”지구와 가장 가까운 거리에서 지구와 공존하는 달을 우리의 친구로 묘사하고, 우주에 있는 진짜 달을 석촌호수로 초대한다는 스토리로 제작된 작품“이라고 설명했다.

‘러버덕’ 효과로 뜻밖의 관광 특수를 누렸던 롯데백화점과 송파구는 추석 연휴에도 많은 관람객이 몰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작품의 사진을 찍어 수퍼문, 소원성취 등의 해시태그와 함께 SNS에 올리면 기부금을 적립하는 등의 이벤트도 준비하고 있다.

백수진 기자 peck.soo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