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파워타임' 조복래, 박지영과 첫 만남 회상 "무서웠다…지금은 편해"

기사 이미지

[사진 SBS 캡쳐]

‘파워타임’ 조복래가 박지영의 무서웠던 첫인상에 대해 공개했다.
23일 방송된 SBS ‘최화정의 파워타임’의 ‘뭘해도 되는 초대석’에는 영화 ‘범죄의 여왕’ 주역 박지영과 조복래가 등장했다.

극중 박지영과 조복래의 러브라인이 있는지 묻는 질문에 박지영은 “그런 신이 구체적으로는 없는데 내가 맡은 미경이란 역할이 굉장히 오지랖도 넓고 모든 사람을 사랑으로 대한다”며 “처음에 적극적으로 다가가니까 복래는 거부한다. 그렇지만 마력에 빠진다”고 말했다. 

조복래는 박지영의 첫인상에 대해 묻자 “무서웠다”며 “거의 다 무섭게 알고 있지 않냐”고 말했다.

최화정은 그게 아니라는 건 몇 시간이 지난 후 알았냐고 물었고 조복래는 “처음 만나자마자”라며 “지금은 너무 편하고 투정부릴 수 있는 선배”라고 밝혔다.

한편 ‘최화정의 파워타임’은 매일 낮 12시부터 오후 2시까지 SBS 파워FM에서 방송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SBS 캡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